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민생 살린다면 야당이 주도해도 좋다"…국회 정상화 압박

송고시간2019-05-09 11:26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 성과 부각…외교·안보 초당적 협력 촉구도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하며 조속한 국회 복귀를 거듭 압박했다.

특히 민주당은 전날 새 원내지도부가 출범한 것을 계기로 한국당과의 유연한 협상에 나설 의지를 밝히는 등 유화 제스처도 취했다.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처음으로 주재한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청년을 위한 대책이 굉장히 시급하다"며 "개인적으로 민생을 살릴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서 야당이 주도하는 것들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오늘 오후에) 만나면 우선 한국당 입장을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겠다"고 강조했다.

'민생을 위한 국회 정상화'를 목표로 한국당과 본격적인 협상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나아가 이 원내대표는 "경청의 협치 정신을 견지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최근 경기 하방 리스크 확대 상황에서 민생 안정과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혁신과 포용에 기반을 과감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며 "그 첫걸음은 국회 정상화이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민생입법의 조속한 처리"라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어제 거제 조선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민생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약속했는데 신속한 추경 처리의 집행이야말로 해결의 핵심 열쇠"라며 "오늘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단도 출범하는 만큼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와 민생 문제 해결에 한국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국회에 할 일이 태산인데 (한국당이) 장외투쟁을 하는 것은 '투쟁'이 아니라 '투정'일 수밖에 없다"며 "투정은 어릴 때나 하는 것인데 제발 철 좀 드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9 toadboy@yna.co.kr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를 소개하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에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부는 지난 2년 동안 민주주의 회복과 포용적 혁신경제 구현, 그리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권력기관 개혁, 경제활력 제고와 삶의 질 개선의 디딤돌 놓기, 한국형 사회적 대타협 모델 구축, 한반도 평화 새 시대 개막을 4대 성과로 꼽았다.

그는 최근 남북·북미 관계에 대해 "엄중한 외교·안보 현실 앞에서 여야는 물론 이념의 차이도 존재할 수 없다"며 "상투적인 말꼬리 잡기와 철 지난 색깔론으로 한미공조를 이간질해선 안 된다. 야당의 초당적인 외교·안보 협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