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기식 "한중 안보·국방 고위급 민간 전략대화 정례화 합의"

송고시간2019-05-09 10:50

"사드 등 현안 해결 위해 안보 분야 반관반민 대화 필요"

인터뷰하는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인터뷰하는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중 양국의 전직 안보·국방 분야 고위 인사들이 북한 핵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는 고위급 민간 전략 대화(일명 '1.5트랙')가 정례화된다.

이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후 소원해진 한중 양국관계를 개선하고 안보 및 국방 분야에 대한 민간의 대화를 활성화할 창구가 생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커 보인다.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은 9일 베이징(北京) 거화카이위안호텔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중 안보 분야 고위급 민간 전략 대화를 정례화하기로 중국 측과 합의했다"면서 "내년에는 중국 측 인사들을 초청해서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 정치상황국장을 역임했던 권 회장은 "사드 문제 처리 과정에서 신뢰할만한 한중 대화 채널은 보이지 않았고 양 국민은 잘못된 정보를 기반으로 서로 삿대질을 하는 상황까지 갔다"고 운을 뗐다.

권기식 회장은 "이후 한중간 경제 교류가 위축됐고 인적 교류도 반 토막 났다"면서 "중국국제우호연락회와 대화하며 서로 신뢰할만한 '1.5트랙'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해 1년이 넘는 준비 과정을 거쳐 이번에 행사를 했다"고 전했다.

하정열 전 청와대 국방비서관과 우샤오완 전 중국 인민해방군 소장 등 한중 양국 예비역 장성들과 정보 분야 고위급 출신 인사들은 지난 7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고위급 민간 전략 포럼'에서 북핵 문제 해결 협력에 의견을 같이했다.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고위급 민간 전략 포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고위급 민간 전략 포럼'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권 회장은 "이번 행사에는 한반도 안보 정세와 한중 협력이라는 주제로 대화가 이뤄졌으며 양국 정부의 정책 입안과 수행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트랙 1.5'는 반관반민 대화로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에도 이 방식은 매우 효율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면서 "한중 양국의 정부 간 대화도 중요하지만 정부에 자문 역할을 하는 고위직 출신으로 구성된 반관반민 형태의 대화가 한중간에도 매우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기밀이 요구되는 안보 분야에서는 트랙 1.5가 유용하며 사드 문제의 경우 한중 양국의 국방 안보 분야 출신 고위급들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권기식 회장은 한중 협력 방안에 대해 "김대중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수년간 안보 관련 정보를 다룬 경험이 있고 한중도시우호협회를 설립해 공공 교류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사드 사태 등 한중간 갈등은 이웃 국가 간에 생길 수 있는 것으로 정부 간 대화 창구가 부족해 '1.5 트랙'을 통한 대화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