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극적인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믿기 힘든 밤"

송고시간2019-05-09 10:10

손흥민의 토트넘, 창단 사상 첫 결승 진출
손흥민의 토트넘, 창단 사상 첫 결승 진출

(암스테르담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마지막 휘슬이 울리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두손을 들며 환호하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달 30일 홈 1차전에서 0-1로 패해 1, 2차전 합계 3-3으로 맞섰으나 이날 3-2 역전승과 함께 원정 다득점에 앞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기쁨을 말로 다 표현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후반에만 혼자 세 골을 몰아 넣은 루카스 모라의 활약으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일 홈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3-3을 만들었고 원정 다득점에 앞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뤘다.

4강 1차전에는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한 손흥민도 비록 득점포는 터트리지 못했으나 풀타임을 뛰면서 토트넘의 '암스테르담 기적'을 거들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소식을 전하는 스퍼스TV와의 인터뷰에서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러고는 "나는 우리 모두를 믿었다. 동료들도 마찬가지였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골을 넣을 수 있었던 이유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하면서 손흥민은 한국인 선수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맨유)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로 대회 결승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박지성은 맨유 소속으로 2008-2009시즌과 2010-2011시즌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두 차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출전했다.

손흥민은 "오늘은 내게 최고의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며 나 자신은 물론, 나의 조국, 그리고 토트넘에도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라며 "정말 믿기 힘든 밤이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2-2로 맞선 가운데 후반 추가시간마저 6분이나 지날 때 모라가 결승골을 터트리던 순간에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에 대해서도 질문을 받았다.

이에 "후~"하고 긴 숨부터 내쉰 그는 "말로 표현하라고? 모라가 해트트릭을 했고, 그 골로 우리는 결승에 올라갔고…"라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하다가 "할 말을 찾지 못하겠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토트넘은 바르셀로나를 제친 리버풀(잉글랜드)과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으로 우승을 다툰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