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美 관세인상 초읽기에 '강력보복' 예고…"합의 필요" 강조도

송고시간2019-05-09 10:21

中상무부 반발 성명 "美 관세 인상하면 필요한 반격 조치 할 것"

中전문가들 "美농산물 관세·국채 손대고 외환·주식시장 때릴수도"

관영매체들 "중국, 합의 원하지만 무역전쟁 격화 대비 준비 마쳤다"

미중 무역협상 갈등…선적 대기 중국 화물
미중 무역협상 갈등…선적 대기 중국 화물

(동관[중 광둥성] UPI=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8일 중국 광둥성 둥관(東莞) 후먼항에서 컨테이너 화물들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bulls@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8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인상 계획을 관보 사이트에 공지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이자 중국 정부는 강력한 보복을 예고하며 맞대응에 나서는 한편 막판 합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중국은 미국에 무역 협상대표단을 보내 끝까지 협상한다는 데 방점을 두고 있기는 하지만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인상을 강행할 경우 동등한 규모의 맞불 관세에 이어 미국의 아킬레스건인 농산물과 국채에도 손을 댈 수 있다는 점을 관영매체나 관변 학자들을 통해 흘리고 있다.

트럼프 "중국이 무역합의 깨뜨렸다…물러서지 않을 것"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Q2FBkHChI

9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보 사이트에 2천억 달러(약 234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오는 10일부터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는 내용을 공지했다.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9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 워싱턴DC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막판 담판을 벌인다.

이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간 무역협상에 대해 불만을 피력하며 추가 관세 인상을 위협하고 관보를 통해 데드라인까지 명확히 제시한 만큼 중국으로선 벼랑 끝에 몰린 셈이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상무부는 미국의 발표가 나오자 당일 심야에 긴급 성명을 통해 반발했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에서 "미국이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릴 예정"이라면서 "무역 마찰을 격화하는 것은 양 국민과 전 세계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미국 측이 이런 관세 조치를 시행한다면 중국은 부득이하게 필요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중 무역협상 다시 안갯속
미·중 무역협상 다시 안갯속

(뉴욕 EPA=연합뉴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공동 사설에서 중국은 미국 압박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 측 협상대표단이 당초 계획보다 하루 늦게 미국으로 떠난 것은 바로 당당하게 맞서겠다는 중국인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매체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 인상을 압박하는 가운데 미·중 무역 협상이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은 양국 모두 합의를 하고 싶은 마음을 반영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정당하지 못한 요구를 했고 중국은 미국의 마지막 몇 가지 요구를 받아들이지는 못했는데 이는 평등 원칙에서 벗어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무역전쟁 격화를 대비해 중국은 이미 각종 준비를 했다"면서 "미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 기업의 손실을 지원하는 등 중국은 물질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미국보다 충분한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미·중 무역전쟁이 재발하면 결국 손해는 양국이라면서 공평의 원칙을 토대로 대화를 통해 해결점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미·중 무역전쟁과 더불어 양국 간 핵심 사안인 미국의 대만 지지 문제까지 꺼내 불만을 토로하면서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며 핵심 이익과 관련돼 어떠한 외부 간섭도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중국은 관영매체나 관변학자들을 동원해 미국의 추가 관세 강행 시 중국의 보복이 강력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그래픽] 미국, 중국에 관세폭탄 꺼내놓고 협상 담판
[그래픽] 미국, 중국에 관세폭탄 꺼내놓고 협상 담판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6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중국이 기존 약속에서 후퇴했다면서 중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오는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수입산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바이밍(白明) 중국 상무부 국제시장연구소 부주임은 "가장 직접적인 대응책은 미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으로 중국은 아직 관세를 인상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총 1천100억 달러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각각 5%와 10% 관세를 부과했으나 20%와 25%로 올릴 수 있다는 주장이다.

베이징의 거시 경제 분석가인 둥사오펑은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에 대해 관세를 올리고 미국 국채 보유량을 조정하는 등 많은 대응책이 있다"고 말했다.

메이신위(梅新育)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합작연구원 연구원은 미국의 기둥인 주식과 외환 시장을 겨냥할 수도 있다면서 "중국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에 집중하기보다는 미국의 다른 분야를 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사업가 및 전문가들을 인터뷰한 결과라면서 미국과 무역전쟁을 대비하는 업계들의 분위기가 매우 차분하며 경영에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