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희대·경북대 등 5개 대학 연구소, 인문학 연구 지원받는다

송고시간2019-05-09 12:00

최대 7년간 연 17억원 지원…신진연구자·학술대회 지원 대상도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019년 상반기 인문사회 분야 학술연구 지원사업 신규 선정 결과를 9일 발표했다.

대학에 인문학 연구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는 34개 연구소가 신청해 5개 연구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연구소는 경희대 인문학연구원, 경북대 인문학술원, 조선대 인문학연구원, 한국외대 중남미연구소, 안양대 신학연구소다.

이들 연구소는 인문학 학문 후속세대를 양성하고, 지역 인문학센터의 역할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최대 7년 동안 연간 17억원가량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특히 경희대 인문학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인간 가치의 정립과 통합의료인문학' 과제를 통해 인문학·사회과학·자연과학을 아우르는 융합 연구로 인문학 지평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조교수 이상 직위로 임용된 지 5년 이내거나 박사학위를 취득한 지 10년 이내인 신진연구자를 지원하는 사업에는 533개의 신규과제가 선정됐다.

'경기 지역어의 지리 언어학적 연구', '시각장애인들의 관광 경험과 그 의미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 등이 지원을 받게 됐다.

선정 과제를 수행하는 연구자들에게는 1∼3년간 한 해 2천만원가량 연구비가 지원된다.

인문사회 분야 학술대회 지원사업에는 338개 학술단체가 신청해 135개 학술단체가 선정됐다.

국내 학술대회는 2천만원 이내, 국제 학술대회는 1억원 이내 지원을 받는다. 대한교육법학회의 '교육법 제정 70주년, 교육과 법의 조화로운 발전방안 모색' 학술대회와 한국동남아학회의 '신남방지역과 동남아 지역 연구' 등이 선정됐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