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상관측 '천리안 위성 1호' 정비 지연…2∼3일 더 걸릴 듯

기상청, 정비 끝날 때까지 미국·일본 등 위성 촬영자료 제공
천리안 위성 1호 구조
천리안 위성 1호 구조[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기상 관측 임무를 수행하는 정지궤도 복합 위성인 천리안 위성 1호 정비가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있다.

기상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천리안 위성 1호 정비를 위해 8일 메인 컴퓨터를 재부팅 하는 과정에서 지상국과의 통신 오류로 컴퓨터가 비정상 종료돼 계속해서 점검·복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앞서 천리안 위성 1호는 올해 2월 우주방사선에 의해 위성 본체의 고장감시 모듈이 오작동했다.

이후 정상화 조치 과정에서 메인 컴퓨터와 고장감시 모듈 간 일부 상태정보가 불일치해 8일 메인 컴퓨터를 재부팅 한 뒤 당일 오후 6시부터 기상서비스를 재개할 예정이었다.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8일에 위성을 정비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8일에는 전국이 맑아 위성으로 한반도 상공을 촬영할 필요가 작을 것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일기 예보에서 흔히 보는 한반도 모습이 천리안 위성 1호가 찍은 것이다.

천리안 위성 1호 메인 컴퓨터 복구 조치 완료까지는 2∼3일이 더 걸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정비가 끝날 때까지 미국과 일본 등 위성이 찍은 한반도 자료를 제공한다.

신진호 국가기상위성센터 연구관은 "현재도 천리안 위성 1호가 예비컴퓨터를 활용해 기본적인 기능은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있지만, 기상 관측을 위해서는 추가 작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9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