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공항서 여객기 착륙 중 활주로 미끄러져 10여명 부상

송고시간2019-05-09 00:30

30여명 탄 방글라데시 여객기 기체 앞부분과 양 날개 손상

"활주로 운용 중단…수도 네피도 공항으로 회항"

미얀마 양곤공항 활주로에서 미끄러진 비만 항공 여객기 모습
미얀마 양곤공항 활주로에서 미끄러진 비만 항공 여객기 모습

[미얀마 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8일(현지시간) 오후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서 비만 방글라데시 항공 소속 여객기가 착륙 중 미끄러져 활주로를 벗어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공항 경찰은 AFP 통신에 "사고로 조종사 한 명과 승무원 한 명 그리고 승객 9명 등 11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사고 여객기에 승객 31명이 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공항 경찰을 인용, 사고기가 착륙 과정에서 미끄러지면서 항공기 앞부분과 양 날개가 손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양곤공항 착륙 도중 미끄러진 여객기에서 부상한 승객이 들것에 실려 옮겨지는 모습
양곤공항 착륙 도중 미끄러진 여객기에서 부상한 승객이 들것에 실려 옮겨지는 모습

[AFP=연합뉴스]

신화통신은 항공기가 활주로에서 미끄러지면서 그 충격으로 동체가 세 조각이 났다고 전했다.

미얀마 현지 매체인 미얀마 타임스는 사고기 동체가 활주로 옆 풀밭 위에 놓여 있는 사진을 보도했다.

AFP 통신은 양곤 국제공항이 이번 사고를 확인해주지 않고 있으며, 대신 폭우로 활주로 운용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사고로 양곤공항으로 향하던 항공기들은 미얀마 수도인 네피도의 공항으로 회항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