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야권 "이스탄불 선거 무효라면 에르도안 당선도 무효"

송고시간2019-05-09 00:19

CHP, 선거당국에 작년 대선·총선 결과 취소신청 제출

"이스탄불 선거 무효 사유, 작년 선거서도 동일"

"YSK, 달리 결정한다면 불공정성 스스로 입증하는 것"

에르도안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 터키에 최선"
에르도안 "이스탄불 시장 재선거, 터키에 최선"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이스탄불 시장 선거 승리를 '빼앗긴' 터키 야당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작년 대선 승리도 같은 사유로 취소하라고 선거 당국에 요구했다.

8일(현지시간) 터키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은 작년 대선과 총선, 올해 3월 치러진 지방선거 이스탄불 구청장 선거 결과를 취소하라고 최고선거위원회(YSK)에 요청했다고 취재진에 밝혔다.

앞서 6일 YSK는 이스탄불 시장 선거에서 공무원이 아닌 투·개표감시원이 수백명 확인됐다는 이유를 들어 야당이 승리한 선거를 무효로 판단하고, 다음달 23일에 재선거를 하라고 결정했다.

집권 '정의개발당'(AKP)은 '불법' 투·개표감시원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고, YSK는 이를 받아들였다.

CHP는 YSK의 결정이 정당하다면 같은 투표소에서 진행된 이스탄불 39개구(區) 선거 결과도 함께 취소돼야 한다고 따졌다.

그뿐만 아니라 같은 방식으로 투·개표감시원을 선정, 배치한 작년 대통령선거와 총선 결과도 무효라고 CHP는 지적했다.

이스탄불 시장 야당 후보 이마모을루 "선거 당국의 재선거 결정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
이스탄불 시장 야당 후보 이마모을루 "선거 당국의 재선거 결정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

[AFP=연합뉴스]

CHP 소속 의원 무하렘 에르케크는 YSK에 선거 결과 무효 신청을 제출한 후 취재진과 만나 "이스탄불 지방선거 결과가 오염됐다면, 작년 6월 선거(대선, 총선) 결과도 오염됐다고 해야 맞는다"고 말했다.

에르케크 의원에 따르면 작년 대선·총선에서 공무원이 아닌 투·개표감시원이 1만명에 이른다.

그는 "YSK가 (투·개표감시원의 공무원 신분 여부로) 에크렘 이마모을루의 당선을 무효로 한다면, 에르도안 대통령 당선도 무효로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CHP의 논리는 그 자체로 타당하게 들리지만, YSK가 CHP의 지적을 수용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당선을 취소할 가능성은 없다.

YSK가 대선·총선 결과를 무효로 판정하지 않는다고 해도 이로써 불공정성을 만천하에 스스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CHP는 설명했다.

에르케크 의원은 "우리는 (YSK를) 신뢰하지 않는다"면서 "이것은 그저 CHP와 이마모을루 후보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향한 투쟁"이라고 선언했다.

이스탄불의 갈라타다리에 걸린 터키 집권당 지방선거 홍보물 속 에르도안 대통령(오른쪽)과 이스탄불 시장 후보 이을드름 전 총리
이스탄불의 갈라타다리에 걸린 터키 집권당 지방선거 홍보물 속 에르도안 대통령(오른쪽)과 이스탄불 시장 후보 이을드름 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에르도안 대통령이 무리수를 두며 이스탄불 시장 선거 뒤집기에 나선 의도로는 이스탄불의 정치적 의미와 상징성, 막대한 정치자금 등이 거론된다.

터키 정치에는 '이스탄불에서 승리하는 자가 터키에서 승리한다'는 속설이 있다.

특히 이스탄불은 1994년 당시 정치 신인 에르도안이 시장으로 당선되며 터키 정치의 중심으로 부상한 곳으로, 그의 정치적 고향에 해당한다.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 광역시장을 내줄 경우 막대한 이권과 자금을 상실하게 된다는 것도 중요한 배경으로 꼽힌다.

이스탄불 소재 빌기대학의 엠레 에르도안 교수(정치학)는 AFP통신에 "이스탄불 광역시는 막대한 자금이 움직이는 분야를 관리하는데, 이 자금은 줄곧 AKP 지지자들에게 흘러갔다"면서 "이스탄불 광역시장 선거 패배는 AKP를 돌리는 힘이 크게 약화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