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관보에 '대중 관세인상' 공지…中 "대응조치 취할 것" 경고(종합2보)

송고시간2019-05-09 02:34

고위급 무역협상 앞두고 충돌…美, 대중 압박 최고조로 올려

백악관 "'中 합의희망' 암시받아"…中 "美움직임 매우 유감"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인상 계획을 관보 사이트에 공지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올렸다.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인상을 강행하면 보복하겠다고 공언했다.

美, 관보에 '대중 관세인상' 공지…中 "대응조치 취할 것" 경고(종합2보) - 1

이에 따라 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개최되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극적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대로 대중 추가 관세인상을 단행하고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서 미중 무역전쟁은 한층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중국 무역 협상 앞두고 긴장 고조(PG)
미국-중국 무역 협상 앞두고 긴장 고조(PG)

8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관보 사이트에 2천억 달러(약 234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오는 10일부터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는 내용을 공지했다.

USTR은 "중국은 이전 협상에서 합의한 구체적인 약속으로부터 후퇴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25%로의 추가 관세인상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관보는 "이 문서는 발행되지는 않았고 9일 발행될 예정"이라며 그 전까지는 PDF 버전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중 관세 인상 계획을 온라인 관보를 통해 사실상 게시한 것이다.

USTR은 관보에서 또 이해 당사자들이 일부 제품에 대해 관세인상 예외를 요청할 수 있는 절차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인상 관보 게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의 관세인상 위협을 공식화한 것"이라면서 "워싱턴DC에 도착할 중국 대표단에 대한 압박을 가중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협상이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지난 10개월 동안 중국은 500억 달러어치의 하이테크에 25%, 그리고 2천억 달러 규모의 다른 상품에는 10% 관세를 미국에 지불해왔다"며 "금요일(10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그동안 관세가 부과되지 않던 3천250억 달러의 상품에 대해서도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도 6일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중국이 기존 약속에서 후퇴했다면서 중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오는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수입산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미중 관세 (CG)
미중 관세 (CG)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윗에 글을 올려 중국 측에 더는 돈을 뜯기는 일이 없을 것이고 관세 부과로 돈이 들어오는 것에 만족한다고 압박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중국이 무역협상을 철회하고 재협상을 시도한 이유는 조 바이든이나 매우 약한 민주당원 중의 한 명과 협상을 해서 앞으로 몇 년 동안 미국(연간 5천억 달러)에 계속 돈을 뜯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진심 어린 희망 때문"이라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은 합의를 위해 지금 미국으로 오고 있다고 막 알려왔다"면서 "우리는 (상황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그들(중국)이 합의를 원한다는 암시는 받았다"다고 밝혔지만,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현지시간으로 8일 성명을 통해 미국이 관세를 인상하면 "필요한 대응조치(countermeasures)를 취해야만 할 것"이라면서 보복을 경고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상무부의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트윗 이후 수 시간 만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에서 또 "무역 갈등을 격화시키는 것은 양국(미중) 국민은 물론 전 세계에 이익이 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중국은 그런(관세인상) 움직임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대중 관세폭탄의 일환으로 지난해 7월부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같은 해 9월부터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의 고율 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연초부터 25%로 인상할 계획이었지만 미중 협상이 진전되면서 관세 인상을 미뤄왔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관세인상을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측 협상 대표단은 9~10일 워싱턴DC에서 미측 대표단과 담판을 벌인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