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 정부 2년 증시 성적표, 코스피 5%↓ 코스닥 16%↑

송고시간2019-05-09 06:01

역대 대통령 중 취임 2년 코스피 상승률 최하위…코스닥은 중위권

문재인 정부 2년 증시 성적표, 코스피 5%↓ 코스닥 16%↑ (CG)
문재인 정부 2년 증시 성적표, 코스피 5%↓ 코스닥 16%↑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2년간 코스피는 약 5% 하락하고 코스닥지수는 16%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대통령 중 코스피 상승률은 최하위이고 코스닥은 중위권 성적이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문 대통령 취임(2017년 5월 10일) 후 약 2년이 지난 8일 코스피는 2,168.01로 마감, 취임 직전 거래일인 2017년 5월 8일(2,292.76)보다 5.44% 하락했다.

코스피는 문 대통령 취임 후 기업실적 개선과 주주 친화 정책 강화 등 정책 기대감에 힘입어 작년 1월 29일 장중 한때 사상 처음으로 2,6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 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안, 기업실적 부진 등 대내외 악재의 영향으로 작년 10월 말께 2,000선 밑으로 후퇴했고 올해 들어 소폭 회복한 상태다.

코스피 출범(1983년 1월 5일) 이후 취임한 대통령 7명의 코스피 등락률로 보면 문 대통령의 취임 2년째 증시 성적은 최하위권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 때는 한국경제가 외환위기에서 빠져나오면서 취임 후 2년간 코스피가 60.36%나 뛰어올랐다.

노무현(60.17%)·김영삼(32.71%)·노태우(28.69%) 정부 때도 2년간 코스피는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그러나 증시가 박스권에 갇힌 박근혜 정부(-2.12%)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이명박 정부(-4.37%) 때는 코스피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문재인 정부 2년간 혁신성장 지원, 코스닥 활성화 대책 등에 힘입어 비교적 견조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 8일 745.37로 마감했는데, 이는 문 대통령 취임 직전(643.39)보다 15.85% 오른 수준이다.

코스닥지수도 증시가 활황세를 보인 작년 1월 920대까지 치솟았으나 그 뒤 미중 무역분쟁 등 여파로 상승 폭의 상당 부분을 반납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2년간 코스닥지수 상승률은 코스닥 출범(1996년) 후 역대 대통령 5명 가운데 3번째다.

김대중 정부 때는 2년간 코스닥이 정보기술(IT)·닷컴 열풍의 영향으로 168.87%나 급등했고 박근혜 정부 때도 창조경제 정책 등에 힘입어 17.59% 상승했다. 노무현 정부 때는 13.40% 올랐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21.29%) 때는 금융위기의 후유증에 코스닥도 하락세를 기록했다.

◇ 역대 대통령 취임 2년간 코스피·코스닥지수 추이

역대
대통령

재임기간
코스피(종가) 코스닥지수(종가)
취임전
거래일
취임
2년뒤
등락률 취임전
거래일
취임
2년뒤
등락률
13대
노태우
1988.2.25~
1993.2.24
656.79 845.25 28.69% - - -
14대
김영삼
1993.2.25~
1998.2.24
672.81 892.89 32.71% - - -
15대
김대중
1998.2.25~
2003.2.24
540.89 867.37 60.36% 983.1 2,643.30 168.87%
16대
노무현
2003.2.25~
2008.2.24
616.29 987.1 60.17% 438.8 497.61 13.40%
17대
이명박
2008.2.25~
2012.2.24
1,686.45 1,612.83 -4.37% 653.12 514.04 -21.29%
18대
박근혜
2012.2.25~
2017.3.10
2,018.89 1,976.12 -2.12% 528.36 621.31 17.59%
19대
문재인
2017.5.10~
현재
2,292.76 2,168.01 -5.44% 643.39 745.37 15.85%

(자료=한국거래소)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