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분과 실리 다 챙긴다'…금융권 지속가능채권 발행 줄이어

송고시간2019-05-09 06:31

사회적 책임 수행하면서 싼 금리로 자금 조달 가능

'명분과 실리 다 챙긴다'…금융권 지속가능채권 발행 줄이어(CG)
'명분과 실리 다 챙긴다'…금융권 지속가능채권 발행 줄이어(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시중은행을 비롯한 금융회사가 연이어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나서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도 금리 측면에서 적지 않은 이득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올 2월 2천억원 규모의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최근 대만 자본시장에서 4억5천만달러 규모의 포모사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 취약계층 지원과 일자리 창출,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기 위해 국제자본시장협회(ICMA)가 제정한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에 부합하는 내부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외부평가기관으로부터 관리체계를 검증받아야 한다.

또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은 사전에 정한 용도에만 사용해야 하고 그 사용 내역과 영향을 주기적으로 투자자들에게 알려야 한다.

우리은행은 이번에 지속가능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태양광, 에너지재생, 담수전환, 중소기업 수출입금융 지원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시중은행이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한 것은 지난해 10월 국민은행이 처음이다.

당시 국민은행은 3억달러 규모로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이후 올 1월엔 4억5천만달러 규모로 재차 발행했다.

KEB하나은행은 올 1월에 6억달러 규모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고, 신한은행도 지난달 4억달러 규모로 발행 청약을 마무리했다.

지속가능채권과 비슷한 취지의 녹색채권(Green Bond)와 사회적채권(Social Bond)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례가 많아진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신재생에너지 등에, 사회적채권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중소기업 지원 등에 사용할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이다.

여신전문금융사로서는 처음으로 우리카드가 지난달 1천억원 규모의 사회적채권을 발행했다.

우리카드는 이 채권으로 발행한 자금을 영세·중소 가맹점에 카드결제대금을 지급하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현대캐피탈은 올 2월에 2억5천만 스위스프랑 규모로 녹색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지난달엔 3천억원 규모의 원화 채권을 발행했다.

신한은행이 시중은행 가운데 최초로 지난해 8월 2천억원 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금융회사가 까다로운 절차와 검증을 거치고 적지 않은 비용까지 들여 이같이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는 것은 지속가능 성장에 기여한다는 명분과 함께 낮은 금리라는 실리도 챙길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속가능채권에만 투자하는 기관들의 수요가 있어 이런 채권을 발행하게 되면 투자자 풀이 일반 채권 투자자에 지속가능채권 투자자가 더해져 발행금리가 유리해진다.

실제 국민은행이 지난해 10월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을 당시 발행 규모의 6배가 넘은 19억달러 주문이 들어왔고, 하나은행이 올 1월 진행한 6억 달러 규모의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22억달러 주문이 몰렸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할 정도의 회사라면 안전하다는 인식이 있어 채권 수요가 몰려 금리가 통상 5bp(1bp=0.01%포인트)가량 싸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