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네이션 선물·기념행사는 옛일'…달라진 스승의 날 풍속도

송고시간2019-05-09 08:30

"청탁금지법 위반 오해 피하자"…충북 6개교 재량휴업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스승의 날(5월 15일)을 맞아 매년 학교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학생과 학부모가 교사에게 카네이션 등을 선물하던 풍속도가 이제는 옛말이 됐다.

청탁금지법
청탁금지법

[연합뉴스 DB]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되고 세 번째 맞는 스승의 날을 앞두고 교육현장 모습이 완전히 바뀐 것이다.

청탁금지법에 따라 스승의 날에 교사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도 전교 회장이나 반장 등 학생 대표가 공개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학생이나 학부모가 개인적으로 카네이션이나 선물 등을 건네는 것은 당연히 금지된다.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자는 분위기가 팽배해지면서 충북 도내 학교들은 그동안 진행하던 스승의 날 행사를 중단하고 있다.

A고등학교는 작년까지 교사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축하 케이크 절단, 학생 밴드 공연 등을 하는 스승의 날 음악회를 열었다. 올해부터 이 음악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스승의 날 기념 그림 전시회 등을 했던 B고등학교 역시 올해는 행사를 취소했다.

C초등학교는 매년 전교생이 모여 진행했던 카네이션 달아주기 행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야생화 꽃다발을 받은 송면중 교사들
야생화 꽃다발을 받은 송면중 교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당수 학교는 반장 등이 담임교사 등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으로 스승의 날 행사를 대신한다. 이날 사용할 카네이션도 학생들이 준비하지 않고, 학교 예산으로 산다.

스승의 날에 아예 문을 닫는 학교도 있다.

충북 도내에서 올해 초등학교 1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1곳 등 6곳이 재량휴업을 한다. 작년(4곳)보다 2곳이 늘었다.

그러나 일부 학교는 학생 자치회를 중심으로 의미 있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교사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는 '깜짝 이벤트'를 했던 진천 구성초등학교 학생회는 올해도 특별한 스승의 날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전교생의 영상편지 등이 담긴 사용자 제작 콘텐츠(UCC)를 교사들에게 선물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면중학교는 지난해 청탁금지법을 피하기 위해 학생이나 학부모의 비용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야생화로 만든 꽃다발을 교사들에게 전달해 화제가 됐다.

올해도 학생회를 중심으로 청탁금지법에 저촉되지 않는 행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의 한 교사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스승의 날에 학교 단위 행사가 사라졌지만, 스승과 제자들이 서로 감사의 마음을 나누는 분위기는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