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뷰] 완봉승 류현진 "어머니 생신인데 좋은 선물 드렸다"

"완봉 전혀 쉽지 않았다…5회까지 퍼펙트는 신경쓰지 않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완봉승, 전혀 쉽지는 않았습니다. 선발투수에게는 오늘 가장 좋은 하루입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천170일 만에 메이저리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거두고 활짝 웃었다.

완봉승 후 인터뷰하는 류현진
완봉승 후 인터뷰하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이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둔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 역투해 시즌 4승(1패)째를 챙겼다.

사사구 없이 삼진을 6개 잡으며 공 93개로 9이닝을 채웠다.

다음은 류현진과 문답.

-- 우선 완봉승 축하한다. 보기에는 다소 쉬워 보였는데.

▲ 전혀 쉽지 않았다. 일단 (애틀랜타) 좋은 타선이었다. 기분 좋게 (우리 팀이) 첫 이닝에 점수를 내주니까 좀 더 힘있게 상대 타자들과 빠르게 대결하다 보니 완봉까지 갈 수 있었다.

-- 오늘 보면 정확하게 원하는 대로 던질 수 있었던 것 같다.

▲ 항상 언제든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 상태는 맞는 것 같다. 어릴 때 야구 시작할 때부터 제구를 가장 신경 쓰면서 했기 때문에 지금의 제구가 된 것 같다.

--5회까지는 퍼펙트로 막았는데 대기록에 신경 쓰지 않았나.

▲ 전혀 신경 안 썼고 너무 이른 상황이었다. 그 이후라면 몰라도 좀 빨랐었다.

-- 감독이 오늘 많은 친구가 왔다고 하던데. 누가 와서 응원했나.

▲ 일단 부모님이 오셨고 와이프도 여기 있다. 친구들도 와있다. 항상 응원해주는 친구들이다. 특히 오늘 엄마 생신인데 좋은 선물 드릴 수 있었다.

-- 올 시즌 성적이 매우 좋은데 봄 훈련 때 특별히 준비한 효과인가.

▲ 비슷하게 준비했고 부상 위험도 많아서 그런 대비를 했다. 올 시즌에도 (부상 때문에) 며칠 못하긴 했지만, 겨울 동안 준비 잘한 것 같다.

활짝 웃는 류현진
활짝 웃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이 8일 완봉승을 올린 뒤 활짝 웃고 있다.

--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는데 홈런 치고 싶은 생각은 없었나.

▲ 삼진만 먹지 말자는 생각이었는데 삼진을 먹었다. 연습할 때는 홈런이 잘 나오는데 경기 때는 역시 어려운 것 같다.

-- 올 시즌 투구가 좋지만 더 나아져야 하는 게 있다면.

▲ 안 아파야 하는 게 첫 번째고, 순리대로 로테이션대로 선발 들어가야 한다.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도 좀 더 많은 신경을 써야겠다.

-- 완봉승의 의미는. 경력이 쌓이고 다시 완봉했는데 큰 의미가 있나.

▲ 당연하다(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뭐든지 완봉승은 선발투수에게 가장 좋은 하루를 뜻한다. 매 경기 많은 이닝 던지고 선발투수로서 투구 수를 준비하고 있다. 그것대로 잘 되고 있다.

-- 올 시즌 볼넷을 딱 2개만 허용했는데 비결이 뭔가.

▲ 항상 얘기하는 부분이다. 볼넷을 내보내면 분위기와 흐름이 안 좋아진다. 어릴 때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얘기가 볼넷 주지 말라는 것이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8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