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신 초기 견과류 섭취, 똑똑한 아이 낳는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초기에 견과류를 많이 섭취하면 똑똑한 아이를 낳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보건연구소(Barcelona Institute for Global Health)의 플로렌세 히나크 박사 연구팀은 출산 여성 2천200명과 자녀들을 대상으로 8년간 진행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7일 보도했다.

임신 첫 12주 동안 견과류(호두, 아몬드, 땅콩, 잣, 헤이즐넛 등)를 매주 3차례 이상 먹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견과류를 거의 또는 전혀 먹지 않은 여성이 출산한 아이들에 비해 지능 테스트 성적이 모두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아이들은 특히 인지기능, 주의 집중 지속시간, 작업기억이 우수했다.

이는 견과류에 많은 오메가-3, 오메가-6 지방산 같은 필수 지방산과 엽산이 태아의 신경조직 발달에 중요한 임신 초기 단계에서 태아에 전해졌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래서인지 임신 마지막 12개월 사이에 견과류를 섭취한 경우엔 이러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임신 전체 기간에 걸쳐 태아의 발달 단계가 다르고 모체가 섭취한 음식에 태아의 발달이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시기가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견과류는 그렇지 않아도 고혈압, 산화 스트레스, 당뇨병 위험을 낮추고 노년의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역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견과류
견과류[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8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