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공분야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청년 인턴십 참가자 모집

행안부, 6월까지 120명 뽑아 전문교육·실무경험 제공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공공 빅데이터 청년인턴십' 참가자 120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공공 빅데이터 청년인턴십'은 공공분야 빅데이터 관련 분야에서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전문교육과 취업컨설팅, 실무경험 기회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행안부는 8일부터 21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 뒤 서류와 면접전형을 거쳐 6월까지 인턴십 참가자 120명을 선발한다.

참가자들은 7∼8월 2개월 동안 공공 빅데이터 기획·분석, 표준분석모델 실습, 실무형 프로젝트 등이 포함된 전문교육을 받는다.

이후 교육성적에 따라 상위 100명은 9월부터 4∼6개월 간 중앙부처와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75개 기관에 배치돼 데이터 수집·전처리·분석·시각화 등 빅데이터 분석 관련 실무를 경험하게 된다.

참가자들이 따로 부담하는 비용은 없으며, 기관배치 후에는 '일경험 수련생'으로서 일하면서 월 160만원의 훈련지원금을 받는다.

공공 빅데이터 청년인턴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과 모집일정 등은 범정부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데이터 전문인력 수요가 급증하는데 비해 공공·민간부문 직원 채용 시 경력직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인턴십이 행정·공공기권에는 부족한 데이터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청년들에게 데이터 전문가로의 길을 열어주는 기회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