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대형서점, 얼굴인식 절도범 감시체제 도입…인권침해 논란

송고시간2019-05-06 10:30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대형 서점들이 인공지능(AI)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절도 방지 시스템의 도입을 추진해 인권과 사생활 침해 우려를 낳고 있다고 교도통신과 도쿄신문 등이 6일 보도했다.

도쿄의 번화가인 시부야(澁谷)역 주변 대형 서점 3곳은 CC(폐쇄회로)TV와 AI의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해 절도를 억제하는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절도 범죄 경력이 있는 사람이나 수상한 움직임을 반복한 사람의 얼굴 정보를 등록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뒤 서점 내 CCTV가 포착한 영상 속 방문자들의 얼굴과 대조하는 방식이다.

방문자가 데이터베이스 속 인물과 일치하면 점원과 경비원의 스마트폰에 이 사실을 알려 감시를 강화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이들 서점은 경찰 당국의 지원을 받고 민간단체인 '전국 절도범죄 방지 기구'의 협력을 얻어 이런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서점들은 시스템을 통한 절도범 판별 정밀도가 99%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형서점들은 독서율 감소, 인터넷 서점의 증가 등으로 경영난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서적 절도범으로 인한 피해까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자 절도 방지 시스템을 함께 만들기로 했다.

다만 이 시스템을 둘러싸고는 오작동으로 인한 피해와 개인의 사적영역 침해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예상된다.

시스템이 잘못 작동하거나 등록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해 온당치 않은 의심을 받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과거의 범죄 사실만 가지고 재범을 의심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에 대한 논란도 발생할 수 있다.

이들 서점은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을 피하기 위해 새 시스템을 시행할 때 홈페이지 등에서 시스템 운영 사실을 공지하는 한편 다른 서점들과는 얼굴인식 데이터를 공유하지 않을 계획이다.

또 향후 데이터베이스 등록과 말소 기준, 정보 처리 절차 등에 대한 세부 운영 지침을 만들기로 했다.

도쿄 신주쿠의 유명 서점 기노쿠니야(紀伊國屋) 신주쿠본점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신주쿠의 유명 서점 기노쿠니야(紀伊國屋) 신주쿠본점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