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리랑카서 싱할라족-무슬림 충돌로 계엄령…IS 뜻대로 되나

송고시간2019-05-06 10:17

'이슬람 vs 타종교' 갈등 고조…IS 세력확장 발판될까 우려

2019년 5월 4일 스리랑카 네곰보 지역의 가톨릭교회 성 세바스티아노 성당 앞에서 한 남성이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자살폭탄 테러로 숨진 주민들을 추모하는 등잔에 불을 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5월 4일 스리랑카 네곰보 지역의 가톨릭교회 성 세바스티아노 성당 앞에서 한 남성이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자살폭탄 테러로 숨진 주민들을 추모하는 등잔에 불을 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부활절 연쇄 폭탄테러 참사의 여파가 가시지 않은 스리랑카에서 다수민족인 싱할라족과 무슬림 주민이 충돌하는 사건이 벌어져 해당 지역에 계엄령이 내려졌다.

6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수미스 아타파투 스리랑카군 대변인은 콜롬보 북쪽 네곰보 지역에서 전날 싱할라족 주민과 무슬림 주민 사이에 충돌이 발생해 다수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스리랑카군은 이에 따라 6일 오전 7시(현지시간)까지 네곰보 지역에 계엄령을 내리고, 유언비어 확산 등으로 인한 사회 혼란을 막기 위해 페이스북과 왓츠앱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접속도 차단했다.

아타파투 대변인은 충돌에 연루된 주민들이 당국에 연행됐는지를 묻는 말엔 답변하지 않았다.

스리랑카 인구의 74.9%를 차지하는 싱할라족은 대부분 불교 신자이지만, 소수는 가톨릭이나 기독교를 믿는다.

네곰보는 지난달 21일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손을 잡은 현지 과격단체가 가톨릭교회에서 부활절 예배 중 자살폭탄을 터뜨려 다수의 주민이 사망한 지역이다.

2019년 4월 24일 스리랑카 네곰보 지역의 가톨릭교회 성 세바스티아노 성당에서 발생한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자살폭탄 테러로 남편과 두 자식을 잃은 현지인 여성이 희생자들의 장례식에서 오열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4월 24일 스리랑카 네곰보 지역의 가톨릭교회 성 세바스티아노 성당에서 발생한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자살폭탄 테러로 남편과 두 자식을 잃은 현지인 여성이 희생자들의 장례식에서 오열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이밖에도 콜롬보 시내 고급 호텔과 가톨릭·기독교 교회 등 7곳에서 연쇄적으로 폭탄을 터뜨려 최소 257명을 살해하고 500여명 이상의 부상자를 냈다.

일각에선 이번 충돌과 관련해 이슬람과 여타 종교의 대립 구도를 만들어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고 그 틈에서 세력을 확장한다는 IS의 전략이 스리랑카에서 먹혀들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한편, 바지라 아베이와르데나 스리랑카 내무장관은 전날 AFP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이번 참사가 발생한 이래 600명 이상의 외국인을 추방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자 시스템을 재검토해 종교 지도자들에게는 비자발급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이미 추방된 사람 가운데에는 약 200명이 이슬람 전도사였다"고 밝혔다.

스리랑카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와 JMI(잠미야툴 밀라투 이브라힘) 등 현지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 관련 테러 용의자 100여명을 체포했다.

하지만, 용의자 수십명은 여전히 종적이 묘연한 상황이다.

스리랑카 군경은 용의자와 아직 압수하지 못한 폭발물 등을 찾아내기 위해 전국 곳곳에서 가택수색을 벌이고 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