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무상 "韓정부 대응에 日기업 손해 발생시 신속 대항조치"

송고시간2019-05-06 09:29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대법 판결 유감 표출 (PG)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대법 판결 유감 표출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대응이 일본 기업에 실제 손해를 발생시키면 신속히 대항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NHK가 6일 보도했다.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대법원으로부터 배상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주식에 대한 매각 신청 등의 절차에 지난 1일 돌입한 것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의 법적 기반이 손상되려 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지난 2일 '우리 국민의 권리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절차라는 차원에서 우리 정부가 어떤 개입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한 데 대해서는 "사법에 개입한다는 식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 측이 제대로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전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서는 "한미일 3개국이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있다"며 "실제로 무엇이 어떤 식으로 행해졌는지 일단은 확실히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공'이 북한 측에 있다는 상황에 변함은 없다. 한미일 3국의 연대를 확실히 유지하면서 대응해가겠다"고 강조했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