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프 세계랭킹 417위 호마, 웰스파고 챔피언십서 첫 우승

송고시간2019-05-06 08:30

임성재 공동 31위·이경훈 공동 60위

맥스 호마
맥스 호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세계랭킹 417위 맥스 호마(29·미국)가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790만 달러)에서 생애 첫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호마는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54야드)에서 열린 웰스파고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호마는 자신과 공동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했던 조엘 데이먼(미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14년 PGA 투어에 데뷔한 호마의 생애 첫 우승이다.

호마는 2013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개인전과 국가대항 단체전인 워커컵에서 우승하면서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지만, PGA 투어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기존 그의 최고 성적은 2015년 소니 오픈 공동 6위다. 세계랭킹은 417위에 불과했다.

호마는 13번 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냈다. 폭풍우 접근 때문에 대회가 중단되기 전까지 그는 데이먼보다 3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렸다.

약 1시간 후 대회가 재개된 이후 호마는 15번 홀(파5)에서 버디를,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치고 17(파3)·18번 홀(파4)을 파로 막으며 현상을 유지하고 선두를 지켰다.

고환암을 극복한 선수인 데이먼은 이날 1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2010·2015년)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마지막 날 2오버파 73타로 부진한 하루를 보내고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공동 8위를 거뒀다.

'슈퍼루키' 임성재(21)는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를 쏟아내며 1오버파 72타를 치고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로 공동 31위에 자리했다.

이경훈(28)은 버디 3개와 보기 7개를 묶어 4오버파 75타를 치고 최종합계 3오버파 287타로 공동 60위에 그쳤다.

안병훈(28)은 기권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