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CL 탈락' 맨유 솔샤르 감독 "유로파가 지금 맨유에 맞는 위치"

송고시간2019-05-06 07:59

"일부 선수들, 오늘이 맨유에서의 마지막 경기"…선수단 개편 예고

맨유의 솔샤르 감독
맨유의 솔샤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팀 전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맨유는 6일(한국시간) 영국 허더즈필드의 존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허더즈필드 타운과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전반 8분 스콧 맥토미니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15분 이삭 음벤자에게 동점 골을 내줘 승점 1을 얻는데 그쳤다.

6위(승점 66)를 유지한 맨유는 한 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4위 토트넘(승점 70)과 승차가 4로 벌어졌다.

4위까지 주어지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도 놓쳤다.

아쉬워하는 폴 포그바
아쉬워하는 폴 포그바

[로이터=연합뉴스]

솔샤르 감독은 불만을 드러냈다.

"3위나 4위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너무나도 많았지만, 우리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며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그 아래 단계 리그인 UEFA 유로파리그가 우리에게 맞는 위치일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일부 선수들은 아마 오늘 경기가 맨유에서의 마지막 모습이었을 수도 있다"며 선수단 개편을 예고했다.

솔샤르 감독은 맨유 부진의 원인을 '실력 부족'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태도나 노력의 문제가 아니었다"며 "선수들은 열심히 뛰고 노력했지만, 단지 실력이 모자랐던 것"이라고 했다.

또 "6위는 우리 팀에게 알맞은 공정한 순위"라고 덧붙였다.

맨유는 12일 카디프시티와 홈에서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