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상착륙 중 화재 러시아 여객기 탑승자 78명 중 41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19-05-06 06:59

"승객 40명·승무원 1명 사망, 37명 생존…벼락 맞고 회항하다 사고"

"비상착륙 과정서 랜딩기어 부서지면서 파편이 엔진에 날아들어 화재"

5일(현지시간) 비상착륙 후 화염에 휩싸인 러시아 여객기[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비상착륙 후 화염에 휩싸인 러시아 여객기[AFP=연합뉴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김정은 전성훈 기자 =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5일 오후(현지시간) 국내선 여객기가 이륙 직후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화재가 발생해 승객과 승무원 등 41명이 숨지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0분께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던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슈퍼젯 100' 기종 여객기가 약 28분간의 비행 뒤 기술적 이유로 회항해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M1xPzBm84M

여객기는 이륙 후 모스크바 인근 상공을 몇 차례 선회 비행하다 급격히 고도를 낮춘 뒤 비상착륙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객기는 너무 빠른 하강 속도 때문에 첫 번째 시도에서 착륙하지 못하고 두 번째 시도에서 착륙에 성공했으나 착륙과정에 기체가 화염에 휩싸였고 승객들은 비상 트랩을 통해 긴급 대피해야 했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73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7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1명으로 알려졌던 사망자 수는 계속해 늘어나 이날 자정 이후 4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중대 범죄를 수사하는 러시아 수사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자정이 지나 자국 언론에 "승객 40명과 승무원 1명 등 4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여객기 긴급 회항 및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화재로 동체 뒷부분이 전소된 사고 여객기 [타스=연합뉴스]

화재로 동체 뒷부분이 전소된 사고 여객기 [타스=연합뉴스]

아에로플로트 측은 "여객기가 공항에 착륙한 이후 비행기 엔진에 화재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재난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륙 과정에서 기체 배선 계통에서 발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타스 통신은 자체 재난당국 소식통을 이용해 기체에 벼락이 떨어진 것이 사고 원인이 됐으며 이후 기장이 회항과 비상착륙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주요 사고 원인은 기체에 대한 번개 타격이다. 그 후 전자장치가 고장났다"면서 "승무원도 번개 타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또 "착륙과정에 기체가 두 차례 활주로와 충돌했다"고 부연했다.

비상착륙과 화염으로 기체 뒷부분은 완전히 불타 녹아 내렸다.

한 소식통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여객기가 벼락을 맞은 뒤 관제소와의 교신이 끊겼으며 전자장치도 고장났다"면서 "기장이 연료를 다 소진하지 못하고 착륙 중량 초과 상태에서 비상착륙을 시도하면서 활주로 중간 지점에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착륙 기어가 지상과 충돌하며 부서졌고 그 파편이 엔진으로 날아들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여객기는 관제소와의 교신 단절 이후 다른 항공기들과의 충돌 위험 때문에 공항 인근 상공에서 선회비행을 하면서 연료를 소진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일부 승객들이 공황 상태에서 기내 수화물 칸에 있던 짐을 찾으려고 시도하면서 통로를 막아 여객기 뒤편에 있던 승객들의 탈출이 지연됐고 결국 그들이 불 속에서 숨지게 됐다고 전했다.

항공당국 및 수사 당국은 여객기 생존자와 공항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및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화염에 휩싸인 사고 여객기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화염에 휩싸인 사고 여객기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kje@yna.co.kr,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