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타르, 단교국 이집트 '적'으로 지칭…"비자 발급 중단"

송고시간2019-05-06 04:56

카타르 지도
카타르 지도

[구글맵 촬영]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정부 고위 인사가 2년 전 단교를 선언한 이집트를 '적'으로 지칭하면서 카타르 단교 사태의 심각성을 새삼 드러냈다.

아크바르 알바케르 카타르 국가관광위원회 사무총장 겸 카타르항공 사장은 5일(현지시간) 하계 관광 홍보 행사에 참석해 "(카타르 입국) 비자가 우리의 '적'에게 발급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집트는 우리에게 비자를 발급하느냐. 아니다"라며 "그럼 우리가 그들에게 왜 문호를 열어야 하느냐. 모든 것은 호혜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집트는 2017년 6월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한 카타르와 단교 조처에 동참했다. 당시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도 함께 카타르에 단교를 선언했다.

카타르 정부의 고위 인사가 단교 국가의 국적자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뿐만 아니라 카타르 측에서 단교 국가를 '적'이라고 수위 높게 지칭한 것도 처음이다.

이들 4개국은 자국 내 카타르 국적자를 추방하고 입국 비자를 발급하지 않았으나 카타르는 그간 상대방 국적자를 추방하거나 공개적으로 이들 국가의 국적자에게 비자 발급을 중단하지는 않았다.

카타르 왕실 소유의 알자지라 방송은 "단교 뒤 이집트인은 가족 방문 등 사실상 매우 제한적인 목적으로만 카타르 입국 비자를 발급받았다"라고 보도했다.

특히 카타르가 적으로 지목한 이집트는 카타르에 거주하는 아랍계 외국인 가운데 가장 많다는 점에서 카타르의 공세는 이목을 끈다.

카타르의 인구는 270만명으로 이 가운데 자국민은 30만명에 그치고, 나머지 외국인 가운데 이집트인은 20만명 정도다.

사우디 등 아랍계 주류 4개국은 카타르가 테러리즘을 지원하고 이란에 우호적이라는 이유로 2년 전 전격적으로 단교를 선언했다.

카타르는 테러리즘을 지원한다는 의혹은 적극적으로 부인하고, 이란은 세계 최대의 해상 가스전을 공유하는 만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반박한다.

사우디 등의 압박에도 카타르는 단교 이후 오히려 이란과 거리를 더 좁히고 있다.

쿠웨이트가 중재하려고 노력하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고, 미국은 사우디와 카타르 사이에서 중립적이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