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협상 너무 느려"…미중협상 막바지 관세 추가인상 압박(종합)

송고시간2019-05-06 05:02

"2천억불 10% 관세, 10일 25%로 오를 것…비관세 3천250억불도 곧 관세 부과"

WP "협상 타결이냐, 미중 무역전쟁 격화냐 새로운 데드라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의 더딘 진행에 강한 불만을 터뜨리며 오는 10일 중국산 수입품 관세를 추가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미중 간의 막바지 무역협상이 이번주 미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인상 발언은 협상 타결을 위해 중국 측에 대한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것으로 보이나 이에 중국이 어떻게 반응할지,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지난 10개월 동안 중국은 500억 달러어치의 하이테크에 25%, 그리고 2천억 달러 규모의 다른 상품에는 10% 관세를 미국에 지불해왔다"며 "금요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이 한창이던 지난해 9월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10%의 관세를 오는 금요일인 10일 25%로 인상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즉 500억 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부과해온 25% 관세의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천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고 말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이어 "중국과 무역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그들이 재협상을 시도함에 따라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안된다(No)!"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무역대표단이 지난주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고, 이번주에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미국 워싱턴DC를 찾아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인상 시기로 밝힌 오는 10일은 미중간에 무역협상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시점과 비슷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에 추가 관세 위협으로 이번주 협상 타결을 압박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이 포괄적인 협상 타결이냐, 아니면 미중 무역전쟁의 격화 촉발이냐에 관한 새로운 데드라인을 갑자기 설정한 셈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속도가 느리다며 중국이 재협상을 시도한다고 불만을 표명한 것처럼 양국간 입장 차이가 막판 협상에서 좁혀지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대로 대중 관세의 추가 인상이 현실화될 경우 양국 간 갈등이 격화돼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미국 관리들이 기술이전의 핵심 사안을 포함해 중국이 전에 한 몇몇 약속에서 입장을 바꿔 좌절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백악관에서 페테르 펠레그리니 슬로바키아 총리와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미중) 무역협상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역사적이고 기념비적인 협상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협상이 이뤄지지 않아도 우리는 괜찮을 것이다. 어쩌면 더 좋을 수도 있다"며 "우리는 관세를 통해 중국으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챙기고 있다. 과거 우리는 중국에서 10센트도 가져오지 못했지만, 지금은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