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대중 2천억불 관세 10%→25% 인상할것…협상 너무 느려"

송고시간2019-05-06 02:2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의 더딘 진행에 강한 불만을 터뜨리며 중국산 수입품 관세를 추가 인상할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지난 10개월 동안 중국은 500억 달러어치의 하이테크에 25%, 그리고 2천억 달러 규모의 다른 상품에는 10% 관세를 미국에 지불해왔다"며 "금요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이 한창이던 지난해 9월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10%의 관세를 오는 금요일인 10일 25%로 인상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해 9월 중국산 수입품 5천여 종에 10% 관세를, 그에 앞선 7월과 8월에 총 500억 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매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천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고 말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이어 "중국과 무역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그들이 재협상을 시도함에 따라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안된다(No)!"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은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에 따라 협상 막판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깔린 것일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백악관에서 페테르 펠레그리니 슬로바키아 총리와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미중) 무역협상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역사적이고 기념비적인 협상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협상이 이뤄지지 않아도 우리는 괜찮을 것이다. 어쩌면 더 좋을 수도 있다"며 "우리는 관세를 통해 중국으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챙기고 있다. 과거 우리는 중국에서 10센트도 가져오지 못했지만, 지금은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