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硏 "소비·투자 부진 등에 준(準)디플레이션 현상 나타나"

송고시간2019-05-06 11:00

"저물가와 소비·투자 부진 사이 악순환 방지해야…기준금리 인하 고려할 필요"

물가 상승률
물가 상승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최근 물가상승률이 0%대를 기록하는 등 준(準) 디플레이션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소비와 투자 부진에 주로 기인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6일 '준(準) 디플레이션의 원인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는 아니지만 경기 부진에 0%대의 저물가가 계속되는 준 디플레이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4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6% 오르는 데 그치는 등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넉 달째 0%대를 맴돌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보고서는 공급물가 안정보다는 수요부진에 따른 물가상승률 둔화가 최근 저물가의 주요 원인이라고 봤다.

소매판매와 설비투자는 모두 둔화했다. 1분기 소매판매는 전분기보다 1.3% 증가하는 데 그쳤고 설비투자는 5.4% 감소했다.

또 고용시장이 어려운 만큼 가계의 소득여건 개선에 따른 소비 증가를 기대하기 힘들다.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진 점도 소비 확대를 막는 요인이다.

보고서는 또 공급 측 물가 안정도 저물가의 요인 중 하나라고 봤다.

국제유가가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1년 전보다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국제 원자재 가격도 전년 동기 대비 낮고, 국제 곡물 가격과 국내 농축수산물 및 신선식품 가격도 하락세다.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다른 유통구조 단순화, 주택 매매가격 상승세 둔화도 공급 측 물가안정에 영향을 미쳤다.

초과 세수에도 정부 재정정책이 크게 확장적으로 운영되진 못한 점, 지난해 11월 기준금리가 오른 점도 총수요 확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이어 저물가가 수요 측 요인에 주로 기인하는 만큼, 소비·투자 감소와 저물가 사이 악순환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저물가가 계속되면 소비자는 현재보다 미래에 소비하려 하고, 기업은 생산과 투자를 미루고 고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저물가에 따른 소비와 투자 위축은 다시 낮은 물가상승률로 이어지게 된다.

반면 기술진보 등에 의해 물가가 낮아진 경우라면 생산비용이 절감되는 만큼 경제에는 긍정적인 영향이 미친다.

보고서는 "물가 하락이 소비·투자 부진으로, 다시 저물가로 연결되는 악순환을 방지해야 한다"며 "확장적인 재정정책, 규제 개혁, 사회간접자본(SOC) 투자의 집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부진이 지속할 가능성이 높은 점을 감안해 당장 실효성이 없을지라도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또 "지표물가는 낮지만 체감물가는 높은 현상은 삶의 질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체감물가 안정에도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