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외교문서 전문가 육성…韓과 과거사갈등 대응체제 강화

송고시간2019-05-04 18:15

외교 사료 활용해 적극 반론…"기록문서를 외교 무기로 삼을 것"

일본 외무성 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외무성 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 등 주변국들과 역사·영토 갈등 상황에 대응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외교문서 전문가를 육성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과 교도통신 등이 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한국, 중국, 러시아 등과 과거사나 영토 문제로 다툴 때 과거 외교 기록문서의 활용을 제안하는 '외교 아키비스트(기록연구사)'를 육성하기로 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12만점의 외교 사료를 효율적으로 활용, 상대국의 주장에 반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체제를 갖춰 외교력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한국과는 위안부 및 강제동원 등 과거사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러시아와는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중국과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영유권 갈등 상황에 있다.

외무성은 특히 한국을 염두에 두고 이런 외교 아키비스트를 육성하려 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이 국제기관 등을 상대로 적극적으로 주장을 펴는 가운데 일본이 대응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 외교 아키비스트 육성의 배경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외무성 간부는 통신에 "기록문서를 일본 외교의 무기로 삼을 것"이라며 "외교 아키비스트가 국제사회에 일본이 주장을 펴는데 뒷받침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무성은 오는 8월까지 문서 관리에 대한 실무 경험과 역사에 관한 전문지식을 가진 직원을 대상으로 외교 아키비스트를 처음 선발한 뒤 인원을 늘려갈 계획이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