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 기업 매출 3분의 2는 해외에서 벌어…전기전자는 83%

송고시간2019-05-06 11:00

10대기업 법인세 18조9천억원, 작년 일자리 예산 수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지난해 10대 기업 매출의 3분의 2는 해외에서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지난해 매출 상위 10대 기업의 총매출액은 695조6천억원이고 이 중 65.9%는 해외 매출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10대 기업 매출 3분의 2는 해외에서 벌어
[그래픽] 10대 기업 매출 3분의 2는 해외에서 벌어

SK하이닉스[000660](97.9%)와 삼성전자[005930](86.1%)의 해외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고 기아자동차[000270](66.9%), LG전자[066570](63.5%), 현대자동차(62.0%)가 뒤를 이었다.

한경연은 지난해 매출 100대 기업 중 국내외 매출 구분이 가능한 64개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로는 해외 비중이 55%였으며, 상위 기업일 수록 해외 매출 비중이 높았다고 말했다.

2014년과 비교 가능한 54개사를 보면 35개사(65%)는 해외 비중이 늘었다. 이들 기업의 해외매출 비중은 평균 41.4%에서 50.6%로 9.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삼성전자는 5년 만에 89.9%에서 86.1%로 3.8%포인트 하락했지만 80%대에서 유지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6.7%포인트와 4.5%포인트 높아져 60%대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82.6%)가 해외 매출 비중이 컸다. SK하이닉스와 LG디스플레이[034220]는 90%를 넘었고 삼성전기[009150], 삼성전자, 삼성SDI[006400]는 80%대였다.

지역별로 아시아(43.7%), 미주(31.5%), 유럽(18.7%) 순이었다.

매출 상위 10대 기업이 지난해 국내에서 낸 법인세비용은 18조9천억원이라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11조6천억원과 5조6천억원을 법인세로 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경연은 "10대 기업의 법인세 납부액은 지난해 일자리 예산(19조2천억원)과 비슷하고 아동수당 예산의 8.6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한경연은 또 국내외 매출을 분류하고 있는 64개사는 근로소득세 과세대상 근로자의 5.6%(59만2천명)를 고용하고, 급여 총액은 49조1천억원으로 9.3%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이들 기업 근로자들이 납부하는 근로소득세를 추산하면 전체의 12.8%(4조5천억원.2017년 기준)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