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三電 실적 쇼크에도…삼성그룹 시총 올해 54조 증가

송고시간2019-05-06 06:21

현대그룹 시총 순위 4위→3위 상승…5대 그룹 모두 몸집 커져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지만, 삼성그룹 계열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연초 이후 50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다시 LG그룹을 제치고 시총 순위 3위에 올라섰다.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삼성그룹 상장사 16개 종목의 시총 합계는 448조3천951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2일의 393조6천448억원보다 54조7천503억원(13.91%) 늘어난 수준이다.

우선 삼성전자가 이 기간 시총이 257조3천323억원에서 304조6천244억원으로 47조2천921억원(18.38%)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6조2천33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0.2%나 줄어 2016년 3분기 이후 10분기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지만 반도체 업황이 조만간 바닥을 확인하고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삼성전자 주가 상승 (PG)
삼성전자 주가 상승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여기에 호텔신라[008770]의 시가총액도 2조9천27억원에서 4조5천407억원으로 56.43% 늘었다. 호텔신라는 올해 1분기 깜짝 호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올렸다.

또 멀티캠퍼스[067280](21.44%), 삼성중공업[010140](17.75%), 삼성화재[000810](16.25%), 제일기획[030000](15.92%) 등의 시가총액도 증가했다.

다만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이 기간 시가총액이 24조7천457억원에서 22조2천976억원으로 9.89% 줄었다.

◇ 5대그룹사 시총 변동(단위:억원,%)

그룹사명 종목수 시가총액 (상장예정주식 포함) 등락률
20190102 20190502
삼성 16 3,936,448 4,483,951 13.91
에스케이 18 1,081,463 1,238,407 14.51
현대자동차 11 815,491 993,957 21.88
엘지 12 843,180 956,791 13.47
포스코 6 275,486 291,532 5.82

[자료=에프앤가이드]

삼성그룹을 비롯한 5대 그룹의 시가총액은 같은 기간 695조2천68억원에서 796조4천639억원으로 101조2천571억원(14.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전체 시총은 1천545조834억원에서 1천714조3천981억원으로 169조3천147억원 늘었다.

결국 5대 그룹의 시총 증가 규모가 상장사 시총 증가분의 59.8%를 차지한 셈이다.

그룹별로는 현대자동차그룹에 속한 11개 종목의 시가총액이 99조3천957억원으로 연초대비 17조8천466억원(21.88%)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현대위아[011210](39.89%), 기아차[000270](36.89%), 현대글로비스[086280](28.29%), 현대모비스[012330](28.11%), 현대차증권[001500](23.21%) 등이 고루 늘었다.

이에 따라 시총 순위 4위였던 현대차[005380]그룹은 LG그룹을 제치고 시총 3위로 다시 올라섰다.

LG[003550]그룹주는 시가총액이 95조6천791억원으로 11조3천611억원(13.47%) 늘었다.

또 시총 2위인 SK그룹은 123조8천407억원으로 연초보다 15조6천945억원(14.51%) 늘었고 포스코는 29조1천532억원으로 1조6천47억원(5.82%) 증가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