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개발 정비지구서 해제된 전주 인후·반촌 지역 도시재생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시는 재개발 정비사업 예정지구에서 해제(2016년)된 이후 생활기반시설 투자가 이뤄지지 않아 정주 여건이 열악한 인후·반촌 지역을 도시 재생한다고 3일 밝혔다.

전주 도시재생 아이디어
전주 도시재생 아이디어[전주시 제공]

시는 용역을 통해 인구 감소와 고령화, 빈집 증가, 주택 노후화 등으로 쇠퇴하는 이 지역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뒤 정부 공모에 신청할 계획이다.

또 이곳에 현장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비기반시설 정비와 생활편의시설 공급 등을 추진함으로써 주거지 전반의 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시가 이처럼 재개발 해제지역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정비예정구역 지정 이후 상·하수도 등 생활기반시설에 대한 투자가 제한적으로 이뤄지면서 주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정주 여건이 열악하기 때문이다.

사업성 부족이나 주민 갈등 등으로 재개발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된 곳은 2012년 10개 구역, 2015년 2개 구역, 2016년 8개 구역 등 총 20개 구역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옛 도심 쇠퇴 양상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맞춤형 재생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3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