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 In] 부산 허파 금정산에 부산대 또 학교시설 건립 추진

송고시간2019-05-07 05:37

부산대 전경
부산대 전경

[부산대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국립공원 지정이 추진되는 부산 금정산에 부산대가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해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부산대는 중·고등학교 21학급, 정원 138명 규모로 장애 학생을 위한 국립 특수학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건립 예정지는 장전동 캠퍼스 대운동장 위쪽 금정산 부지다.

부산대는 이곳에 지상 4층 규모 연면적 1만2천377㎡의 특수학교를 짓는다는 계획이다.

부산대는 주민 반대와 사유지 매입 문제 등으로 특수학교 설립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어 불가피하게 대학 내 유휴부지를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올해 특수학교 설계비 13억6천100만원을 교육부로부터 확보한 부산대는 부산시교육청과 특수학교 설립 협약까지 맺은 상태다.

부산대 소유 국유지인 이곳은 현재 근린공원으로 지정돼 수령 50년 이상 소나무가 빼곡히 들어차 있다.

환경단체는 특수학교를 건립하면 환경 훼손이 불 보듯 뻔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환경단체는 특수학교로 시작된 산림 파괴가 금정산 전체에 개발 도미노 현상을 불러일으키지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이성근 부산그린트러스트 상임이사는 "부산대는 1986년부터 2014년까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한 금정산에 제2사범관, 학생회관, 기숙사, 운동장 등 모두 17개의 건물을 세웠다"며 "더군다나 특수학교 예정부지는 2020년 7월 도시공원 지정이 해제되는 곳이어서 추가 개발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는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는 운동이 펼쳐지는 마당에 오히려 부산대는 이에 역행하고 있다고 부산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환경단체 반발이 이어지자 부산대는 지난 2월 환경단체와 비공개회의를 열었지만 서로 간의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대는 지난 1월 부산시에 근린공원 해제를 요청했지만 '주민과 환경단체 여론을 고려해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부산시 답변을 들은 상태다.

부산대 관계자는 "교육부로부터 부산시 내에 특수학교를 짓기로 허가를 받았는데 사실상 님비현상 등으로 학교 부지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는 실정"이라며 "환경단체와 만나 이견을 좁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