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군 공항 이전 후보지 주민 설득…돌파구 찾을까(종합)

송고시간2019-05-02 14:27

홍보물 제작, 후보지 찾아 사업 필요성 설명 계획

광주 군공항 이전 촉구 결의대회
광주 군공항 이전 촉구 결의대회

사진은 지난 2월 22일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 창립총회가 열리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가 주민 반발로 표류 중인 군 공항 이전사업 예정 후보지를 찾아 주민들을 설득할 계획이어서 사업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군 공항 이전사업 관련 홍보 영상물을 제작 중이다.

영상물에는 사업 소개와 함께 후보지로 선정되면 지원되는 다양한 사업이 상세하게 담기게 된다.

광주시는 국방부·전남도와 협의해 후보지를 직접 찾아가 주민들에게 영상물을 보여주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시는 전용 홈페이지(www2018.gwangju.go.kr/air force)를 개설해 정보를 제공하고 사업 진행 방식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시는 전문 분야별 자문위원회를 꾸리고 후보지 선정 이후 발생할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준비 작업도 하고 있다.

추천을 받아 자문위원회에 후보지 주민들을 넣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시는 후보지 실태조사, 이해 당사자 의견 수렴, 주요 쟁점별 갈등요소 파악 및 해결방안 분석·도출 등을 담은 '군 공항 이전 후보지 갈등 영향분석 용역'에도 착수했다.

시는 국방부에 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이용섭 시장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직접 만나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광주 시민사회단체도 민간모임을 결성하고 국방부와 후보지를 찾아 군 공항 이전을 촉구하는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시는 국방부와 협의해 올해 상반기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이전 계획 심의·수립, 주민 투표 및 유치 신청, 이전 부지 선정 등을 연내에 끝낼 방침이다.

군 공항 이전을 위한 광주지역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 군 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전남지역 반응도 주목된다.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로 추천된 영암·무안·신안·해남 주민들과 협의를 했지만, 환경 영향 등을 우려한 주민 반발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사업에 대해 예정 후보지 주민들이 올바르게 알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며 "진척이 없는 이전 문제에 돌파구를 찾기 위해 시가 직접 나설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라 15.3㎢ 규모의 신공항 건설과 8.2㎢ 규모의 기존 공항부지 개발 등을 추진한다.

총사업비만 5조7천480억원에 달하며 이 중 군 공항 이전 주변 지역 지원사업비는 4천508억원 규모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220056600064

title : [카메라뉴스] 눈 사이로 고개 내민 '봄의 전령' 복수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