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과기원 윤희인 대학원생, 미국 무선통신회사 퀄컴 입사

인턴십에서 능력 증명해 지난해 입사 확정…"세상의 좋은 변화 이끌 것"
미국 무선통신회사 퀄컴에 입사하는 윤희인(왼쪽) 울산과학기술원 대학원생.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미국 무선통신회사 퀄컴에 입사하는 윤희인(왼쪽) 울산과학기술원 대학원생.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윤희인(27) 전기 및 전자공학과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세계적인 무선통신회사인 퀄컴에 입사한다고 1일 밝혔다.

울산과기원에 따르면 윤씨는 오는 8월 박사 학위를 받을 예정인데, 퀄컴은 이미 지난해 2월 윤씨 입사를 확정하고 학위 취득을 기다렸다. 윤씨는 2일 최종 학위논문 발표를 마치고, 이달 말 출국할 예정이다.

윤씨는 2011년 울산과기원에 입학해 2012년 5월부터 최재혁 교수 연구실에서 반도체 회로 설계를 연구했다. 경력으로만 보면 8년 차 반도체 회로 설계 디자이너인 셈이다.

윤씨는 통신 칩에서 신호를 주고받는데 필요한 회로인 '주파수 합성기'(Frequency Synthesizer)를 주로 연구했다. 주파수 합성기는 스마트폰과 같은 통신 단말기가 신호를 주고받는 데 사용하는 주파수를 생성하고 해석하는 반도체 회로다.

그는 2016년 한국연구재단의 글로벌박사 펠로우십(GPF) 선정, 2018년과 2019년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국제고체회로설계학회(ISSCC)에서 각각 '학생연구 발표상'과 '박사과정 업적상' 수상 등 굵직한 성과를 냈다.

특히 2017년 퀄컴 인턴십에 합격해 7개월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퀄컴은 이 과정에서 확인한 윤씨의 능력을 믿고 면접을 생략한 특별채용을 제안했다.

퀄컴이 박사 학위를 받기 전에 채용을 확정하는 사례는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5G 통신 환경에서는 새로운 주파수 합성기가 필요하다"면서 "퀄컴은 더 효과적인 5G 통신을 위한 반도체 회로를 설계하는 중인데, 입사하면 주파수 합성기 분야에서 연구를 돕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상의 변화는 수많은 사람의 노력이 모여서 이뤄진다고 믿는다"면서 "엔지니어로서 기술 발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돼 세상을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퀄컴은 1985년 설립된 미국의 무선통신 연구개발 기업으로, CDMA 등 2G 관련 주요 기술과 3G 통신의 핵심 기술의 특허를 대량 보유한 세계적인 기업이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1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