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암세포 잡는 NK세포 '기능 강화'…신약 상용화 첫발

송고시간2019-05-01 15:38

한국화학연구원 이창훈 박사팀 연구…기업에 기술 이전

암 치료제
암 치료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화학연구원(화학연)은 이창훈 박사팀이 NK세포(자연살해세포)의 암세포 인지 기능을 강화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Natural Killer'의 앞글자를 딴 NK세포는 암세포나 바이러스 감염 세포를 공격하는 특성을 지닌다.

백혈구의 일종으로, 대량 배양해 기존 항암제와 함께 투여하면 암 치료 효과를 개선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NK세포는 암세포 'MIC 단백질' 발현을 감지한다.

암세포 인지를 위한 목표(타깃) 단백질이라는 뜻이다.

연구팀 성과는 이 지점에 있다.

MIC 단백질 발현을 조절하는 물질을 만들어 NK세포가 암세포를 더 잘 인지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NK세포 암세포 인지 능력 향상은 결과적으로 항암 기능 강화로 이어진다.

혈액암·간암·폐암 모델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새 NK세포 치료제는 기존보다 2배 이상 암세포 사멸 효과를 보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화학연은 신약 상용화를 위해 레피겐엠디에 기술을 이전했다.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장은 "차세대 면역 항암치료제 기술이 실질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암 질환 해결을 위한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한국화학연구원 기관 고유사업인 줄기세포 유래 맞춤형 NK세포 치료제 개발 사업으로 수행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06142100053

title : 신천지 대구교회 "다대오지파장 등 간부 10명 코로나19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