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 장군차 올립니다'…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헌다례

송고시간2019-05-01 15:25

봉하마을 묘역서 서거 10주기 앞두고 집례, 김경수 지사 등 500여명 참석

봉하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
봉하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에서 시민이 차를 올리고 있다. 2019.5.1 image@yna.co.kr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앞두고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추모 헌다례가 열렸다.

헌다례는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고 김해 장군차 사랑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해시와 노무현재단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가야차인연합회 주관으로 열렸다.

헌다례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내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김정호 국회의원, 허성곤 김해시장과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헌다례는 김 지사의 초헌을 시작으로 시민 다례까지 1시간가량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봉하마을에 귀향해 장군차를 심고 가꾸며 즐겨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지사와 민홍철 의원
김경수 지사와 민홍철 의원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오른쪽)와 민홍철 의원이 차를 마시고 있다. 2019.5.1 image@yna.co.kr

내리쬐는 햇볕에 무더운 날씨였지만 헌다례에 참석한 시민은 한 손에는 차를, 다른 손에는 국화 한 송이를 손에 꼭 쥐고 차를 올렸다.

헌다례에 초헌관으로 참석한 김경수 지사는 "봉하마을에 있을 때 대통령과 함께 장군차를 심고 가꾸고 했다"며 "올해 처음으로 가꾼 장군차로 행사를 했으니 대통령께서도 좋아하셨을 것 같다"고 노 전 대통령을 회상했다.

김해시민 이재도(32)씨는 "헌다례에 처음 참석했는데 대통령께 차를 올리니 기분이 좋고 새롭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헌다례에서 시민이 차를 올리고 있다. 2019.5.1 image@yna.co.kr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