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체국 노조원들, 연평도우체국 별정직 4명 고용승계 촉구

집회하는 한국노총 인천우체국지부 노조원들[제보자 제공]
집회하는 한국노총 인천우체국지부 노조원들[제보자 제공]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한국노총 인천우체국지부 노조원들은 1일 '자동 퇴직'을 앞둔 연평도우체국 별정직 직원 4명이 연평도에서 계속 일할 수 있게 해줄 것을 우정사업본부에 촉구했다.

노조원은 이날 연수구 인천우체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우정사업본부는 연평도 별정직 직원 4명을 타 지역 별정우체국으로 배치하겠다고 했지만 먼 섬 지역에 사는 이들을 다른 지역으로 가라는 것은 퇴직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별정우체국(우편 업무를 대행하는 특수우체국)이었던 연평우체국은 지난해 8월 일반우체국으로 전환함에 따라 이 곳에서 일하던 별정직 직원 4명은 '별정우체국 직원 인사규칙'에 따라 자동 퇴직해야만 한다.

앞서 이들 별정직 직원 4명은 연평우체국이 일반우체국으로 전환된 뒤 당연 퇴직 또는 타 지역 배치를 선택해야 했지만, 인사 집행을 1년 유예하기로 노사가 합의하면서 현재 연평우체국에서 일하고 있다.

그러나 유예기간이 만료되는 올해 8월에는 당연 퇴직과 타 지역 배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해당 인사규칙의 개정 시점을 특정할 수 없기 때문에 인사 집행을 연기하는 것은 어렵다"며 "다만 연평우체국에 공채 직원이 선발될 때까지 인사 집행을 연기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1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