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9청소년] 소년범죄자 줄었지만 흉악범죄↑…음주·흡연율도 늘어

송고시간2019-05-01 12:00

남녀학생간 양성평등 인식차 줄어…청소년 과반 "우리 사회는 불공정"

10명 중 3명 스마트폰 과의존…중학생 3.4%는 '가출 경험'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소년범죄자의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살인·성폭력 등 흉악범죄의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생의 흡연·음주율이 소폭 상승했고 청소년 가운데 2.6%가 가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양성평등과 인권에 대한 청소년의 의식이 매년 개선되고 있으며, 특히 양성평등에 대해 남학생과 여학생의 인식차가 5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좁혀졌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1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공개한 '2019 청소년 통계'를 보면 2017년 기준 소년범죄자(18세 이하)의 수는 7만2천759명으로, 전년(7만6천명)보다 4.26% 감소했다.

소년범죄자 수는 2006년(6만9천211명) 이후 11년 만에 가장 적었다.

다만 같은 해 전체 범죄자 수가 줄어들면서 소년범죄자의 비중은 0.1%포인트(p) 늘어난 3.9%로 나타났다.

소년범죄자 유형별로는 절도·사기·횡령 등 재산범죄자가 2만9천56명(39.9%)으로 가장 많았다.

공갈·폭행·상해 등 폭력범죄자는 2만1천43명(28.9%), 살인·강도·방화·성폭력 등 흉악범죄자는 3천463명(4.8%)이었다.

2016년 대비 재산범죄자 비중은 3.6%p 줄었지만, 폭력과 흉악범죄 등 강력범죄 비중은 각각 3.3%p, 0.4%p 늘었다.

지난해 최근 1년간 가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전체의 2.6%였다.

가출 이유로는 '가족과의 갈등'(70.0%)이 첫 손에 꼽혔고,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라는 응답도 7.1%를 차지했다.

학교급별로는 중학생의 가출 경험이 3.4%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생은 3.1%, 초등학생은 1.3%였다.

학교 폭력,집단 폭행 (PG)
학교 폭력,집단 폭행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중·고등학생의 흡연율과 음주율도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중·고등학생 가운데 6.7%가 흡연자이며, 16.9%는 음주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0.3%p, 0.8%p 증가한 것이다.

흡연율은 2015년(7.8%), 음주율은 2012년(19.4%) 이후 가장 높아졌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감소 중이다.

10∼19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을 따져본 결과 2015년 31.6%에서 매년 조금씩 감소해 지난해 29.3%로 떨어졌다.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사회안전과 양성평등, 인권 등에 대한 청소년의 인식은 대체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사회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청소년(13∼24세)의 비중이 24.8%로, 2016년 대비 8.9%p 올랐다.

불안함을 느낀다는 응답은 41.8%에서 27.6%로 14.2%p 하락했다.

사회 불안 요인 가운데서는 범죄 발생(30.1%)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환경오염이 불안하다는 응답도 10.4%로 두드러졌다.

환경오염을 불안 요인으로 꼽은 응답은 2년 전 4.6%에서 배로 늘었다.

지난해 초등학교 4∼6학년생과 중학생, 고등학생의 96.2%가 '남자와 여자는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는 점에 동의했다. 이는 전년(95.5%)보다 개선된 것이다.

특히 여학생(97.8%)과 남학생(94.8%)의 양성평등 인식 차가 3%p로 줄어, 2013년 7.5%p의 절반 이하로 줄었다.

인권 의식 관련 조사에서는 95.8%가 표현의 자유에 긍정적인 응답을 내놨고, 청소년의 결정능력 부족에 대해서는 70.6%가 부정적인 응답을 내놨다.

양성평등과 표현의 자유, 청소년 결정능력과 관련한 조사에서 여학생의 의식이 남학생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사회를 놓고는 청소년의 61.2%(2017년 기준)가 '우리 사회는 다양성을 인정한다'는 데 동의했고, '우리 사회는 인권을 존중한다'는 긍정적인 답변도 59.6%였다.

다만, '우리 사회는 공정하다'는 문장에는 과반인 53.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2019청소년] 소년범죄자 줄었지만 흉악범죄↑…음주·흡연율도 늘어 - 4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