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조현병 앓는 50대, 친누나 무참히 살해(종합)

송고시간2019-05-01 09:15

동생 돌보러 왔다가 참변…복지관 직원 신고로 사흘 만에 발견

피의자 지난 2월 한 달간 입원 치료받고 퇴원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에서 조현병을 앓는 50대 남성이 친누나를 흉기로 무참하게 살해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흉기로 친누나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서모(58)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달 27일께 부산 사하구 다대동 한 아파트에서 친누나(61)를 집에 있던 흉기로 무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조현병 50대, 자신 돌보던 친누나 무참히 살해…사건 현장 처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gkSoXb0mBI

서씨 범행은 사건 발생 추정일로부터 사흘이나 지난 지난달 30일 오후 밝혀졌다.

서씨가 연락되지 않자 사회복지관과 정신건강복지센터 직원이 서씨 집을 찾아갔지만, 출입문이 잠겨 있어 오후 5시 7분께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해 출입문을 강제로 열었더니 서씨 누나는 안방에 엎드린 채로 처참한 모습으로 숨져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이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했다"고 전했다.

서씨는 작은 방에 있다가 오후 5시 50분께 긴급체포됐다.

서씨는 경찰에 체포된 뒤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당했다.

그는 경찰이 범행 동기를 묻자 제대로 답변하지 않으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상태를 봤을 때 지난달 27일께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서씨 누나는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데, 서씨를 돌보기 위해 지난달 24일 부산에 왔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조현병을 앓고 있으며, 올해 2월 1일부터 한 달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당했다가 퇴원했다.

경찰은 서씨 정신질환 진료내용과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