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2천400명 이상 사망' 1980년대 수혈 감염 스캔들 재조사

송고시간2019-05-01 00:51

기존 조사 눈가림 지적에 메이 총리 새로운 조사 지시

피해자 증언 듣고 전직 의료진 등 소환할 듯

[BBC 홈페이지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1970∼1980년대 발생한 '수혈 감염 스캔들'에 대한 새로운 조사가 시작됐다고 AP 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전에도 '수혈 감염 스캔들'에 대한 조사가 있었지만, 피해자 측으로부터 눈가림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지난 2017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새로운 조사를 지시했고, 이후 관련 준비를 거쳐 이날부터 조사에 들어갔다.

전직 판사 브라이언 랜스태프 경이 이끄는 이번 조사는 약 2년간 런던을 포함한 전국의 피해자로부터 증언을 들을 예정이다.

메이 총리가 증인 소환 권한을 부여한 만큼 전직 보건장관과 고위급 의료진 역시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조사 시작에 맞춰 메이 총리는 "(수혈 감염) 스캔들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비극이었다"면서 "이번 조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된 모든 이들을 위한 정의를 가져오는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공공 의료서비스인 국민보건서비스(NHS) 역사상 최악의 의료재앙으로 꼽히는 '수혈 감염 스캔들'로 약 2만5천명이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C형 간염에 걸렸고, 2천400명 이상이 사망했다.

당시 피해자의 상당수는 혈우병 환자들이었다.

기적의 약으로 불리던 '팩터Ⅷ'으로 치료를 받았던 수천 명의 혈우병 환자 대부분은 몇 년 후 HIV나 C형 간염, 혹은 둘 다에 걸렸다.

이 약은 미국의 수형자와 약물 중독자를 포함해 수천 명이 제공한 혈액의 혈장으로 제조됐는데 제공 혈액 중 하나라도 감염이 되면 모두가 감염되는 구조였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