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정가 브리핑] 한국당 대구시당에 "전투력 너무 약하다" 질책 전화

송고시간2019-04-30 17:06

민주당 부산시당 노동위원회 출범식 열고 총선 승리 다짐

녹색당 충남도당, 시·도당 창당 막는 선거법 개정 촉구

▲ 선거법 개정안과 사법개혁법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막는 데 앞장선 한국당 대구경북 출신 의원들에게 지지자들이 최근 며칠간 SNS 메시지를 보내거나 의원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 응원의 목소리를 전달.

그러나 지난 29일 심야에 전격적으로 패스트트랙이 지정되면서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는 듯.

한국당 대구시당에는 30일 응원을 보내는 목소리와 함께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지 못한 데 대해 "전투력이 너무 약하다"며 질책하는 전화도 많이 걸려 오고 있다고.

한국당 로고
한국당 로고

[한국당 제공]

▲ 김귀화 대구 달서구 의원(민주당)은 30일 임시회에서 "구청이 최근 '공공기관 등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며 주민 의견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주장.

김 의원은 "구청은 주민 A씨가 지난 3일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했지만 문서등록 대장에는 의견서를 4월 22일에 등록했다"며 "의견서에는 주민 이름만 적혀있고, 주소나 전화번호 등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 정확히 적혀있지 않았다"고 지적.

이에 대해 달서구는 실제 주민이 찾아와 의견서를 제출했고 조작은 전혀 없다는 입장.

녹색당 충남도당, 선거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녹색당 충남도당, 선거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촬영 박주영]

▲ 녹색당 충남도당이 30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법 개정을 촉구.

녹색당 충남도당은 "충남도당 당원 숫자가 1천명이 안돼 창당을 못하고 있다"며 "인구 1천300만명이 넘는 경기도와 인구 70만명도 안 되는 제주특별자치도에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인구가 적은 지역의 시민을 차별하는 것"이라고 주장.

이어 "인구 규모와 상관없이 1천명의 당원을 모아야 시·도당을 창당할 수 있도록 한 현행 정당법을 개선해야 한다"며 "공무원, 교사의 정당 가입을 금지하는 현행 정치자금법도 개정하도록 헌법소원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혀.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 29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노동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노동문제 해결과 총선 승리를 위한 결의를 다짐.

대구 달서구청·구의회
대구 달서구청·구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해운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을 맡은 SK해운 노동조합 김두영 위원장이 시당 노동위원장을 맡았음.

민주당 부산시당은 최근 여성위원회와 장애인위원회, 노동위원회 등 각급 상설위원회를 잇달아 출범시키는 등 직능별 조직을 정비하면서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돌입.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은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과 당원 배가운동을 하고 있고 분야별 상설위원회와 특별위원회 활동을 강화하는 등 조직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언급.

(전국종합 =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