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 의붓딸 살해범, 젖먹이 아들 앞에서 범행…엄마도 공범(종합)

송고시간2019-04-30 11:26

청테이프·노끈 범행도구 준비하고 공중전화로 불러내

숨진 딸 "의붓아버지가 성추행", 피해호소 20여일 뒤 살해당해

딸 살해 사건에 공모한 친모 '압송'
딸 살해 사건에 공모한 친모 '압송'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0일 오전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30대 남성이 10대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과 관련, 범행에 공모한 것으로 드러난 친모(가운데)가 긴급체포돼 압송되고 있다. 2019.4.30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30대 남성에 이어 조력자 역할을 한 친모(親母)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두 살배기 젖먹이 아들 앞에서 딸을 목 졸라 살해한 부부의 잔혹한 행각이 경찰 수사를 통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동부경찰서는 30일 살인 혐의로 유모(39)씨를 긴급체포했다.

유씨는 남편 김모(31)씨와 함께 지난 27일 오후 5시께 전남 목포시와 무안군 경계로 추정되는 농로에서 친딸인 A(12)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10대 의붓딸 살해범, 젖먹이 아들 앞에서 범행…엄마도 공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PhpcYgC9-w

김씨는 의붓딸인 A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광주 동구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유씨에 앞서 지난 28일 경찰에 붙잡혔다.

부부는 사건 당일 목포터미널 인근 도심에서 공중전화로 A양을 불러내 차에 태우고 살해 장소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테이프와 노끈 등 범행도구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가 차를 운전했는데 조수석에는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2살 아들이, 뒷좌석에는 유씨와 A양이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장소에 도착하고 나서 부부는 자리를 바꿨고, 김씨가 뒷좌석에서 A양을 목 졸라 살해하던 순간에 젖먹이 아들은 앞 좌석에 그대로 앉아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A양 시신을 싣고 광주 북구 집으로 돌아왔고, 이후 김씨 혼자서 동이 틀 때까지 유기 장소를 찾아다녔다.

경북 문경의 한 저수지까지 다녀온 김씨는 28일 오전 5시께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A양 시신을 버렸다.

저수지에 유기된 A양 시신은 반나절 만에 부근을 지나던 행인에게 발견됐다.

김씨는 소지품으로 A양 신원을 확인한 경찰이 연락해오자 집 근처 경찰 지구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숨진 A양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광주에 사는 의붓아버지 집과 목포의 친아버지 집을 오가며 지냈다.

A양은 최근 친아버지에게 의붓아버지와 생활하는 동안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했고, 친아버지는 지난 9일 목포경찰서에 관련 혐의를 조사해달라고 진정서를 냈다.

살인과 시신유기 사건과 별개로 의붓딸 성추행 의혹은 목포경찰서에서 광주지방경찰청으로 이첩돼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A양이 가해자로 지목한 의붓아버지로부터 약 20여일 뒤 살해당하면서 경찰의 대처가 빨랐다면 살인을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김씨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동기와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pch80@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