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수산과학원, 5개 위성 정보로 해양 이상징후 감시한다

NOAA위성 자료
NOAA위성 자료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해수면 이상고온 등 해양재난이나 해양 관련 정보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5대 위성 정보를 활용한 해양 모니터링이 내달부터 시작된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다중위성을 활용한 해양 모니터링을 5월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과학원은 현재 NOAA위성 해수면 온도와 천리안위성 클로로필 자료 등의 정보만 제공하고 있다.

NOAA위성은 미국 지구관측위성으로 공간해상도 1.1㎞ 극궤도 위성이다. 해수면 온도 등 탐지를 한다.

과학원은 5월부터 5대 위상에서 영상을 수신·분석해 더욱 정밀한 해수면 수온은 물론 저염분, 야간 불빛 등의 정보를 활용한다고 밝혔다.

유럽의 위성으로 해수면 온도, 자연재해, 강수 등을 탐지하는 METOP위성과, 공간 해상도 30m의 LANDSAT-8 위성(미국) 등이 추가됐다.

하반기에는 VIIRS-SNPP위성(미국)에서 관측된 야간 불빛 자료를 활용해 한반도 주변에서 이뤄지는 조업 현황과 주요 어장 분포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다중위성에서 얻어지는 고해상도의 해수면 온도, 저염분, 야간 불빛 자료는 관측주기가 짧아 이상 수온, 냉수대, 저염분 등의 탐지도 가능해 수산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우진 기후변화연구과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로 수산업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며 "다양한 위성 해양정보를 활용하여 수산피해를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9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