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공정책 미래 디자인"…국토부 '3차 기본계획' 수립 착수

2018년 1월 개장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2018년 1월 개장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가 향후 5년간 항공 분야의 정책 과제와 발전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이달 22일 항공정책실장을 단장으로 민관 전문가로 꾸려진 전담조직(TF)이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2020∼2024년)' 수립 착수회의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항공정책 기본계획은 항공사업법에 따라 항공정책·안전·공항개발 등 항공 분야 최상위 계획으로 5년마다 수립한다.

2014년 12월 2차 기본계획(2015∼2019년) 수립 후 국내 항공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저비용항공사(LCC) 비중 확대 등 업계 구조에 변화가 있었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드론산업이 부상하는 등 변화가 있었다.

국토부는 기술·교통의 융·복합화, 안전·보안 위협의 다양화 등 최신 흐름에 뒤처지지 않도록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TF를 꾸려 미래 항공정책 과제를 발굴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착수회의에서 글로벌 항공시장 전망과 관광 행태 변화, 항공수요 변화 등 분석을 바탕으로 국제선 네트워크 확대 및 공항개발 방향 정립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유·무인 개인 자가용 항공기(PAV) 등 미래항공교통수단 상용화에 대비한 관제 등 항공교통관리체계 구축, 빅데이터를 활용한 안전관리, 항공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등도 기본계획에 반영해야 할 주제로 언급됐다.

국토부는 다음달부터 학계·업계·지자체 등 분야별 간담회를 열어 새로운 과제 발굴을 위한 각계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또 국민참여단을 구성해 핵심 사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정책 우선순위를 정하기로 했다.

3차 기본계획은 연구용역, 의견수렴, 항공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최종안이 확정 고시된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산업은 앞으로도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산업"이라며 "3차 기본계획에 급변하는 기술과 산업 동향을 반영해 항공정책이 시의적절하고 적확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9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