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달장애학생 직업훈련부터 취업까지 지원한다…올해 430명

교육부-교육청-직업재활기관, 맞춤형 일자리사업 본격 추진
더 섬세한 감각으로
더 섬세한 감각으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서울 소공동 스타벅스코리아 서울 지원센터에서 열린 '2018 장애인의 날 기념 장애인 바리스타 챔피언십' 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커피를 만들고 있다. 2018.4.19 hama@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발달장애 학생이 직업 훈련부터 취업까지 통합 지원받을 수 있는 맞춤형 일자리 프로그램이 생긴다.

교육부는 한국장애인개발원, 시·도 교육청, 각 지역 직업재활수행기관과 함께 '2019년 장애학생 현장중심 맞춤형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발달장애 학생의 사회 진출을 돕기 위해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

지난해 하반기 7개 시·도에서 시범 운영해 78명이 취업했고, 올해 430여명 지원을 목표로 11개 시·도에서 본격 시행된다.

고3 혹은 직업전문교육과정(전공과) 중인 발달장애 학생이 대상이다. 시각·청각 장애 학생이 지원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일자리 특성상 주로 지적장애·자폐성장애 등 발달장애 학생이 지원한다.

이 사업을 통해 발달장애 학생이 취업하는 일자리는 주로 카페 바리스타, 편의점·대형마트 물품정리원, 사업체 행정보조원, 대형세탁소 세탁물정리원 등이다.

교육청을 통해 지원할 수 있으며, 교육청은 직업 상담·평가를 거쳐 참여 학생을 선발한다.

참여 학생은 최장 3개월간 각 지역의 장애인복지관 등 직업재활기관에서 주 1회 사회생활 및 직업준비 훈련을 받는다. 주 3회 실제 사업체에서 현장훈련도 받는다.

학교는 학생들의 직장예절 등 직업 전 교육을 담당하고, 직업재활수행기관에서는 현장실습을 운영할 수 있고 일자리도 필요한 사업체를 발굴한다.

재활기관에는 학생들 취업 전 교육을 현장에서 돕는 훈련지원인도 배치한다. 교육부는 참여 학생에게 훈련비로 월 20만원을 지원한다.

훈련 과정에서 해당 사업체·직무에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취업하게 된다. 교육청은 취업이 유지되도록 사후 관리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장애학생 취업률은 31%이며, 정부는 이를 2022년까지 40%로 높일 계획이다. 전체 장애학생 9만780명 중 발달장애 학생이 67%인 6만903명이다.

교육부는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워크숍을 열어 한국장애인개발원·시도교육청·직업재활기관 등과 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또 교육부는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와 협력을 강화해 오는 8월 '장애학생 진로직업교육 중장기(2019∼2022년) 활성화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