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킵초게, 남자마라톤 역대 2위 기록…2시간2분37초

킵초게, 런던마라톤 우승
킵초게, 런던마라톤 우승(런던 EPA=연합뉴스) 엘리우드 킵초게가 2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런던국제마라톤에서 2시간 2분 37초에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엘리우드 킵초게(35·케냐)가 역대 남자마라톤 2위 기록인 2시간 2분 37초를 기록하며 런던국제마라톤 우승을 차지했다.

킵초게는 2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29회 런던국제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 2분 37초에 완주했다.

자신이 2018년 9월 17일 베를린마라톤에서 작성한 세계기록 2시간 1분 39초보다 58초 느린 역대 2위 기록이다.

그는 2015, 2016, 2018년에 이어 개인 통산 4번째로 런던마라톤 정상에 올랐다.

킵초게는 경기 뒤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런던 거리를 달려 우승했다. 벌써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고 기뻐했다.

모시네트 제리뮤(에티오피아)는 2시간 2분 55초로 2위에 올랐고, 뮬리 와시훈(에티오피아)이 2시간 3분 16초로 뒤를 이었다.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5천m·1만m를 모두 석권하며 금메달 4개를 목에 걸고 마라톤으로 전향한 모 패러(영국)는 홈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을 받았지만 2시간 5분 39초로 5위에 그쳤다.

여자부에서는 브리지드 코스게이(25·케냐)가 런던마라톤 최연소 우승의 영예를 누렸다. 코스게이는 2시간 18분 20초로 2시간 20분 14초의 비비안 에루이욧(케냐)을 제치고 우승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8 2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