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걸프해역 항해 美항모 고화질 감시영상 공개

송고시간2019-04-28 16:29

美 "2016년까지 배치된 아이젠하워 호"…"미국 움직임 밀착 감시"

혁명수비대가 공개한 미 항공모함 감시영상
혁명수비대가 공개한 미 항공모함 감시영상

[타스님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는 걸프해역을 항해하는 미군 항공모함을 감시용 드론(무인기)으로 고화질(HD)로 촬영한 영상을 27일(현지시간) 공개했다.

혁명수비대는 "이번 동영상은 우리가 페르시아만(걸프해역)에서 미군 군함의 움직임을 밀착 감시한다는 방증이다"라고 주장했다.

1분31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항공모함을 촬영했다는 드론 '아바빌-3'가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모습과 바다를 항해하는 호위함, 항공모함을 여러 배율로 선명히 찍은 장면이 담겼다.

드론이 촬영한 장면과 항공모함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수신해 이를 긴박하게 감시하는 혁명수비대 기지의 모습도 포함됐다.

또 드론 촬영으로 식별한 항공모함에 실린 전투기의 기종과 날개에 적힌 일련번호를 그래픽으로 명시해 미군의 움직임과 전력을 속속들이 파악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영상에 등장한 아바빌-3 기종은 작전 반경이 250㎞, 비행시간이 8시간인 드론이다.

혁명수비대는 촬영시기와 항공모함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미군은 AP통신에 "영상에 나오는 항공모함은 아이젠하워호로, 2016년까지 걸프해역에 배치됐다"라며 "미군과 우방은 호르무즈 해협을 배가 자유롭게 지날 수 있도록 임무를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걸프해역에 배치된 미군 항공모함은 존 C. 스테니스호다.

미국이 8일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고, 22일 이란산 원유 수출을 전면 제재한다고 발표하자 이란은 원유 수송로인 걸프해역의 입구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미 중부사령부는 23일 트위터에 이달 7일 호르무즈 해협을 항해하는 순양함의 사진을 게시해 봉쇄 경고에 대응했다.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 군 참모총장은 28일 "우리가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원유를 수출할 수 없다면 다른 나라도 이 곳을 원유 수출에 사용할 수 없을 것"이라며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기를 원하지 않지만 적들이 그렇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면 그날이 이 해협을 완전히 봉쇄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혁명수비대가 공개한 미 항공모함 감시 영상
혁명수비대가 공개한 미 항공모함 감시 영상

[타스님뉴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33000017

title : 코로나19로 '가보지 않은 길' 간다…삼성 오늘 온라인 언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