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경원 "한국당 전원 고발되더라도 투쟁 멈추지 않을 것"

"'헌법파괴세력'에 단순 연좌시위했을 뿐…법적 문제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8일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하며 국회 회의장 일부를 점거한 데 대해 "한국당 의원 전원이 고발된다고 해도, 그 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불법에 저항하기 위해 단순 연좌시위를 했다. 분명히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누가 제1야당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고, 흉기를 가져왔으며, 우리 의원들을 병원으로 보냈나"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채증부대'까지 동원해 계획된 도발을 했고, '빠루'(노루발못뽑이), 망치까지 들고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헌법파괴세력인 문재인 정권과 좌파야합 세력과 싸우지 않으면 이는 정치인의 최대 직무유기"라며 "야합세력은 우리의 반대 투쟁에 불법사보임, 불법 법안 제출 등 주특기인 '불법'으로만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저지했을 뿐 의회를 지켰다. 이는 헌법이 인정한 최후의 저항"이라며 "왕의 어명에도 반대하고 상소 투쟁도 했던 것이 우리의 역사인데, 청와대와 여당이 결정하면 모두 따라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반대한다고 특위 위원을 하루에 두 번씩이나 바꿔치기하는 불법, 법안 상정하는 회의를 야당 의원들에게는 통지하지 않는 불법에 저항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연설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9.4.27 jieunlee@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8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