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약 혐의 박유천, 구속 후 첫 조사서 혐의 거듭 부인(종합)

경찰 "구속에 따른 정신적 충격 커 보여"…내일 추가 조사 예정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8일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경찰은 조만간 박씨를 다시 불러 투약 경위와 여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영장실질심사 마친 박유천
영장실질심사 마친 박유천(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xanadu@yna.co.kr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26일 구속된 박씨를 이날 오후 2시께 불러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박씨는 투약 사실 전반에 대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실관계 등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박씨 측 요청에 따라 조사 시작 3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5시께 박씨를 돌려보내고 오는 29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는) 구속 결정으로 받은 정신적 충격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원활한 조사를 위해 다음에 다시 진술을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필로폰의 일반적인 1회 투약량은 0.03∼0.05g이다. 따라서 두 사람은 모두 0.3∼0.5g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박씨가 구매한 마약 양과 범죄사실에 적시된 투약량을 고려하면 2명이 10∼20회 투약 가능한 1.0∼1.2g이 부족하다.

경찰이 지난 16일 박씨 자택과 차량, 황씨의 서울 오피스텔을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필로폰은 발견되지 않았다.

박씨는 올해 초 서울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직접 수십만원을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황씨와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모습이 CCTV 영상에 찍혔다.

박씨는 돈을 입금하면 특정 장소에서 숨겨놓은 마약을 찾아가는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박씨가 입금한 계좌 정보와 황씨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박씨가 마약 판매상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받은 메시지 등을 토대로 마약 판매상으로까지 수사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 여죄 수사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박씨와 황씨 대질조사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음 주 말께 박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이 확보한 박유천 마약 입금 CCTV (CG)
경찰이 확보한 박유천 마약 입금 CCTV (CG)[연합뉴스TV 제공]

st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8 1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