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엇갈린' 판문점선언 1주년…南 기념문화공연-北 대남비난

송고시간2019-04-27 20:01

작년 회담현장서 한미중일 음악인 퍼포먼스…文대통령 "난관앞 함께 길 찾아야"

교황도 축하 메시지…北, 행사 불참한 채 "엄중한 정세"

군사분계선에서 울려퍼진 첼로의 선율
군사분계선에서 울려퍼진 첼로의 선율

(판문점=연합뉴스)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남북 정상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하고 있다. 2019.4.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판문점=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한 27일 남과 북의 풍경이 서로 엇갈렸다.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의 남북관계 정체 속에서도 정부는 1년전 회담 현장을 무대로 성대한 기념공연을 연 반면, 작년 4·27남북정상회담의 또 다른 주역인 북측은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것은 물론 '엄중한 정세'를 주장하며 예년대비 축소실시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비난하는 등 남북이 서로 다른 모습으로 판문점 선언 '첫돌'을 기념했다.

통일부·서울시·경기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문 대통령 "난관 앞에서 잠시 숨 고르며 함께 평화의 길 찾아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4·27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행사가 이뤄졌던 판문점 현장에서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의 클래식 연주자와 대중음악인들이 공연을 순차적으로 펼쳤다.

두 정상이 처음 '역사적 악수'를 한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앞에서는 미국 첼리스트 린 하렐이 바흐의 첼로곡을, 공동식수 현장에서는 일본인 플루티스트 다카기 아야코가 작곡가 윤이상의 '플루트를 위한 에튀드'를 연주했다.

남북 정상이 단둘이 긴밀한 대화를 나눈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들려줬고, 국군 의장대 사열 장소에서는 중국 첼리스트 지안 왕과 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공연했다.

판문점 선언 1주년 축하 공연
판문점 선언 1주년 축하 공연

(판문점=연합뉴스)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일본 플루티스트 다카기 아야코가 연주하고 있다. 2019.4.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판문점 선언이 탄생한 '평화의 집' 앞에서는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반주로 가수 보아가 평화를 갈망하는 의미를 담은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불렀다.

마지막 순서로 작곡가 겸 연주가 정재일, 소리꾼 한승석, 오케스트라, 합창단이 평화의 집을 배경으로 한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와 함께 '저 물결 끝내 바다에'라는 곡을 선보였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영상 축사를 보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축하했다.

정부는 난관에 봉착한 판문점 선언에 대한 이행 의지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영상 메시지에서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며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말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인사말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판문점=연합뉴스)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 만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2019.4.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만찬사에서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남과 북 모두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기 때문에, 어떠한 난관도 헤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김연철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 주한 미국대사대리와 주한중국·일본·러시아 대사 등 주한 외교사절단, 조현 외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일반 시민 200여명 등 총 410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판문점 비무장화 작업 상황을 소개하며 "작년에 체결된 9·19 군사합의서 내용에 따라 진행됐던 것들은 1953년 체결된 정전협정의 정신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는 것 같다"고 밝힌 뒤 "평화를 위해서"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북한은 이날 행사에 동참하지 않았다. 정부는 지난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행사 계획을 통지했으나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비망록'을 발표,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에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부정적인 상황 인식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은 같은 날 논평에서 지난 3월 실시된 '동맹 19-1' 등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강도 높게 비난하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행태를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오늘도 경계근무'
'오늘도 경계근무'

(판문점=연합뉴스)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군인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2019.4.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