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러시아와 중국, 북한 문제 돕고 있어 고맙게 생각"(종합)

북러 정상회담에 북러간 밀착 맞대응 대신 "푸틴 성명 고마워"
"北과 잘 하고 있어, 김정은과 훌륭한 관계…핵무기 없애길 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ril 26, 2019. REUTERS/Jonathan Ernst

(워싱턴=연합뉴스)_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날 열린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나는 어제 있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역시 그것(비핵화)이 이뤄지는 걸 보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러시아와 중국이 우리를 돕고 있는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중국은 우리를 돕고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자국 바로 옆에 핵무기가 있길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도 "나는 우리가 무역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사실 때문에 그들(중국)이 우리를 돕고 있다고도 생각한다"는 주장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푸틴 대통령의 성명은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에 기여하기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미국과의 직접 대화 구축과 남북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환영한다"며 북미 대화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힌 언급 등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정상 간 외교 등을 통해 북러, 나아가 북·중·러 간 밀착이 가속하는 가운데 이에 직접 맞대응하기보다는 러시아와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우군'이라는 프레임을 내걸어 이들 국가의 대북 제재 등 국제적 압박 전선 이탈을 막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공개적 반응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러시아와 중국의 역할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고 풀이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이 '북한 문제로 미국을 도울 수 있어서 매우 좋은 일'이라고 발표한 걸 봤다"며 "우리는 핵무기를 없애길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 "우리는 모두, 러시아도 중국도 그것들(핵무기)을 없애야 한다"면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큰 도움이 돼 왔다. 나는 북·중 간 국경과 관련해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고, 우리는 전 세계에서 다시 존경받고 있다"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측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대북 협상 배제 요구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우리가 북한과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언급으로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북러 정상회담을 거론한 뒤 "나는 북한과의 합의를 이뤄가는 방향을 향해 많은 흥분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는 김정은과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김 위원장과의 관계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내가 취임했을 때에는 핵실험과 미사일실험, 로켓 실험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인질들을 돌려받았고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가 돌아왔고 계속 돌아오고 있다. 어떤 실험도 없었다. 아무것도 없었다"며 자신의 대북 외교 실적을 거듭 자랑했다. 그러면서 언론들을 향해 "여러분도 언젠가는 사실을 보도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7 0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