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러시아와 중국, 북한 문제 돕고 있어 고맙게 생각"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ril 26, 2019. REUTERS/Jonathan Ernst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날 열린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발표한 성명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애써서 돕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통신이 전했다.

그는 또한 "러시아와 중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는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이 '북한 문제로 미국을 도울 수 있어서 매우 좋은 일'이라고 발표한 걸 봤다"며 "우리는 핵무기를 없애길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 "우리는 모두, 러시아도 중국도 그것들(핵무기)을 없애야 한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큰 도움이 돼 왔다. 나는 북·중 간 국경과 관련해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이 많은 도움이 됐다는 언급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고, 우리는 전 세계에서 다시 존경받고 있다"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6 2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